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배우 아니었어? 20년만에 출연한 '산다라박 여동생x천둥누나' 정체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 산다라박이 20년 만에 방송 출연한 동생에 대해 언급, 미모의 둘째 박두라미에 모습이 재조명됐다. 

앞서 26일 방송된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산다라박이 출연, 화제가 됐던 둘째 동생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미모의 동생에 대해 산다라박은 "동생이 가족이라고 티 안낸다"며 언니가 산다라박, 동생이 천둥이란 것을 티내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주변에서도 모를 정도라고. 

이에 빽가는 "근데 송윤아 느낌이 나더라"고 언급했고, 최근 방송에 출연했던 둘째 동생의 최근 모습이 재조명됐다. 최근 방송딘 TV조선 예능 ‘조선의 사랑꾼’에서 깜짝 출연했기 때문 .

당시 천둥의 결혼 준비 모습이 그려졌는데 화제가 된 ‘아이돌 시월드’ 사진을 언급했다. 당시 사진은 누가 신부인지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미모의 누나들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결혼식 사진에 시누이 둘이 함께 찍은 것. 막내 남동생 결혼사진에 큰 누나 산다라박과 둘째누나 박두라미와 함께 찍은 사진이었다



실제 사진을 본 패널들은 “누가 신부지? 찾았다 산다라박이 신부인 줄”이라며 깜짝, 미미는 측면샷이고 누나들은 정면샷이었다. 모두 “신부가 눈에 아예 안 들어온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와 관련 산다라박도 “결혼식때 신부를 피해서 흰색 옷 입으면 안 되는구나 싶었는데”라며 화려했던 사진을 어색해했다.

당시에 상황에 대해 천둥은 “어색했다, 미미가 팔짱 끼는 사진도 긴장해서 경직됐다”며 웃음, “누나들과 미미 셋이 있으면 예쁠 것 같아 추천했다”고 했다. 이에 신부 미미는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미미 역시 천둥과 같은 마음으로 웨딩사진을 찍었다는 것. 

미미는 최근 OSEN과 인터뷰에서 "다른 분들은 많이들 놀라셨지만, 사실 저는 어릴 때부터 로망이 우리 가족이랑 남편 가족이랑 다 같이 놀러 다니고, 한 가족처럼 화목하게 지내는 것이었는데요. 그래서 ‘우리의 웨딩사진을 가족들이 다 같이 찍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던 찰나에 오빠가 먼저 제안을 해줘서 정말 놀랐고, 좋았어요! 무엇보다 오빠가 누나들과 가족사진을 어릴 때 한 번 찍어보고 못 찍었다고 했는데, 저희의 웨딩사진을 통해 또 다른 가족사진을 찍게 해준 것 같아 기뻤어요"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산다라박과 4살 나이차이가 나는 여동생 박두라미는 KBS '인간극장' 이후 약 20년 만에 방송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산다라박은 동생에 대해 "음식, 케이터링 쪽에서 일한다. 음식도 개발한다. 티소믈리에도 하면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