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위 그 이상을 위해...두산 이승엽호, 호주&일본 스프링캠프 실시 '29일 출국'

[OSEN=잠실, 조은정 기자]두산 선수단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1.15/cej@osen.co.kr

[OSEN=잠실, 조은정 기자]두산 선수단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1.15/cej@osen.co.kr


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 제공


[OSEN=이후광 기자] 5위 그 이상을 노리는 두산 이승엽호가 호주 시드니와 일본 미야자키에서 2024시즌을 준비한다.

두산 베어스는 "29일 인천국제공항(OZ-601편)을 통해 1차 전지훈련지인 호주 시드니로 출국한다"라고 26일 발표했다.

캠프 인원은 이승엽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 14명, 선수 42명 등 총 56명이다.



캠프에는 투수 21명, 포수 4명, 내야수 10명, 외야수 7명이 참가하며 신인 중에서는 1라운드 지명자 투수 김택연과 6라운드 지명자 외야수 전다민이 이름을 올렸다. 투수 김강률과 김명신, 최승용은 천천히 몸 상태를 끌어올리라는 코칭스태프의 배려로 2군 캠프에서 담금질에 나선다.

아울러 양의지, 양석환, 김재환, 정수빈, 장승현, 김인태, 박준영, 이영하, 김동주 9명은 지난 20일 선발대로 출국했다.

1차 전지훈련은 2월 1일부터 19일까지 진행한다.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 야구장에서 몸을 만든 뒤 자체 청백전 3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두산은 2월 19일 귀국, 하루 휴식을 취한 뒤 21일부터 2차 훈련지인 일본 미야자키로 출국한다. 2차 캠프에서는 구춘 대회 참가를 포함해 일본프로야구 팀과 총 7경기, 독립리그 팀과 1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특히 3월 3일에는 후쿠오카 PayPay돔에서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평가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는 유료 관중 입장도 진행하는 등 정식 경기와 비슷한 환경에서 펼쳐진다.

선수단은 모든 일정을 마친 뒤 3월 6일 OZ157편을 통해 귀국 예정이다. 

/backlight@osen.co.kr


이후광(ce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