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G 통합 우승 이끈 멀티 플레이어의 깜짝 이적, 특급 외인도 눈물 글썽

[OSEN=부산, 이석우 기자]LG 트윈스 정우영이 6회말 2사 2, 3루 롯데 안치홍의 내야땅볼 때 1루 송구 실책으로 2실점 역전을 허용하자 김민성이 위로하고 있다. 2023.04.11 / foto0307@osen.co.kr

[OSEN=부산, 이석우 기자]LG 트윈스 정우영이 6회말 2사 2, 3루 롯데 안치홍의 내야땅볼 때 1루 송구 실책으로 2실점 역전을 허용하자 김민성이 위로하고 있다. 2023.04.11 / foto0307@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지난해까지 LG에서 뛰었던 FA 내야수 김민성이 사인 앤 트레이드를 통해 롯데로 이적했다. 지난해 LG의 통합 우승에 큰 공을 세웠던 외국인 타자 오스틴 딘은 SNS를 통해 아쉬움을 가득 담아 작별 인사를 전했다. 

LG는 26일 FA 김민성과 계약 기간 최대 3년(2+1년), 총액 9억 원(계약금 2억 원, 연봉 5억 원, 옵션 2억 원)의 조건에 계약했다. 롯데로부터 내야수 김민수를 영입하고 김민성을 보내는 1대1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김민성은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하는 멀티 플레이어로서 소금 같은 존재다. 특히 젊은 선수들에게 모범이 되는 베테랑으로 평가받았다. 

김민성을 영입한 롯데는 “프로 선수로서 책임감이 강하고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 가능한 김민성 선수가 젊은 선수단에게 귀감이 되는 리더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영입 이유를 밝혔다. 



오스틴은 김민성의 사인 앤 트레이드 소식이 나온 뒤 자신의 SNS을 통해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구단 공식 SNS 계정에 있는 김민성의 이적 게시물을 인용하며 눈물을 글썽이는 이모티콘을 남겼다. 

한편 14년 만에 롯데 유니폼을 입게 된 김민성은 “먼저 롯데 자이언츠로 돌아와서 감회가 새롭다. 부산 팬들의 응원 목소리가 생생하다. 진심으로 대하고 가치를 인정해 준 구단에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또 “롯데에는 젊고 잠재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많으니 그동안의 경험을 토대로 젊은 선수들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공격과 수비에서 팀이 바라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열정적인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LG 트윈스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what@osen.co.kr

오스틴 딘 SNS 캡처

오스틴 딘 SNS 캡처



손찬익(foto0307@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