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설, 전 연인 이동해 대신 연제형에 마음 기우나 ('남과여')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남과여’ 이동해가 전 연인 이설에게 미련을 보인다.

2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채널A 금요드라마 ‘남과여’(극본 박상민/ 연출 이유연, 박상민/ 기획 채널A/ 제작 스튜디오고트, 더그레이트쇼) 5회에서는 정현성(이동해 분)이 한성옥(이설 분)과 헤어진 후 불면증까지 시달리며 실연의 아픔을 겪는다.

앞서 현성은 그동안 작업실 월세, 재봉공장 대금 등 성옥이 대신해주고 있던 모든 것들을 감당하며 성옥의 빈자리를 크게 느꼈다. 현성은 성옥과 함께 있던 김건엽(연제형 분)이 신경 쓰이기 시작했고, 과거 성옥과 관련해 의미심장한 말들을 했던 친구 김형섭(김현목 분)의 행동까지 의심하는 등 심상치 않은 엔딩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5회 방송을 앞두고 현성과 성옥의 끝나지 않은 위기의 순간이 포착됐다. 아뜨리에 작업실에서 생각에 잠긴 현성은 친구 오민혁(임재혁 분), 안시후(최원명 분)와 함께 술집으로 향한다. 그는 술집에서 성옥과 관련된 충격적인 소식을 듣게 되는데. 현성을 분노하게 만든 성옥의 소식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꽃다발을 들고 있는 성옥의 모습 또한 눈길을 끈다. 이사를 하기 위해 정신없던 성옥은 과거 현성에게 기념일 날 받은 꽃다발을 발견해 잠시 멍해진다. 그런 와중에 성옥은 지난밤 있었던 일을 떠올리고, 건엽을 만나 자신의 마음을 전한다.

‘남과여’ 제작진은 “5회 방송부터 현성과 성옥, 그리고 건엽 사이에서 벌어지는 삼각관계가 더욱 팽팽한 긴장감을 불러 모을 예정”이라면서 “아직 성옥에게 미련이 가득한 현성이 같이 있는 성옥과 건엽을 목격하게 된 것인지, 성옥은 전 연인 현성을 두고 건엽에게 마음이 기울게 된 것인지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남과여'는 5회 방송부터 편성을 옮겼다.

/nyc@osen.co.kr

[사진] '남과여'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