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휠체어 신세' 노홍철, 지팡이 의지 근황..."허리 좋아졌다" 긍정 재활

노홍철 인스타그램

노홍철 인스타그램


[OSEN=유수연 기자] 방송인 노홍철의 허리 부상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4일, 노홍철은 자신의 SNS를 통해 "더럽게 춥지만 아이스크림도 들고 다닐 수 있고, 허리도 점점 좋아지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팡이를 손에 쥔 채 밝은 미소를 짓고 있는 노홍철의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병원에서 허리 재활 치료를 받고 있는 그의 모습이 담기기도.

이어 노홍철은 "마법의 지팡이야! 날 더 확고한 취향의 세계로 인도하렴"이라며 '긍정' 파워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노홍철은 지난해 12월, 개인 SNS에 "신나는 연말 무리한 약속과 즐거움 속 지팡이 짚고 열심히 다니다 결국 이 지경까지"라며 지팡이를 들고 휠체어에 탄 사진을 갑작스레 게재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후 해당 모습이 화제가 되자, 노홍철은 "너무 많은 연락이 (왔다)"라며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 10년 전 촬영하다 삐끗한 후 무리하면 이럴 때가 있는데, 체중 조절하면 괜찮다고 한다"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노홍철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OSEN에 "노홍철 씨가 예전에 허리를 다친 적이 있는데, 그 이후 1~2년에 한 번씩 이렇게 아프다고 하더라"며 "본인에게 확인해보니 큰 부상은 아니라고 하면서, 병원에서 물리치료를 받는 정도라고 했다"고 밝혔다.

/yusuou@osen.co.kr

[사진] 노홍철 SNS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