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누명 벗은 지드래곤, '청소년 마약' 책 추천사 등장..."평화로운 세상 만들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마약 투약 의혹 누명을 벗은 지드래곤이 '청소년 마약' 근절을 위한 책에 추천사를 남긴 사실이 알려졌다.

지드래곤은 오는 30일 발행 예정인 '청소년 마약에 관한 모든 질문'이라는 책에 추천사를 남겼다.

가수, 음악프로듀서, 저스피스 재단 설립 예정자로 소개된 지드래곤은 "편견은 치유와 변화의 길을 막아선다. 문제와 근본을 해결하려면, 법과 징벌이 아닌 예방과 교육을 통한 긍정으로 시작되어야 한다"라고 추천사를 시작했다.

이어 "위험을 경고하기에 앞서 피해가 얼마나 심각한지, 본인과 주변에 어떠한 상처를 주는지 알려주고, 사랑으로 인도하는 것이 우리가 나서서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이것을 우리 또한 명확하게 인지하고 있어야 가능한 일이다"라고 했다.



또한 지드래곤은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이 마약의 위험성에 깊이 공감하며 치유에 집중할 수 있었으면 한다"라며 "나는 음악으로 예방과 치유의 메시지를 전하려 한다. 이 책 역시 널리 퍼져 시험처럼 느껴지는 하루의 끝에서 스스로 본인을 의심하지 않는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어가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지드래곤은 지난 10월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경찰은 서울 강남에 있는 유흥업소 실장 A 씨의 진술을 토대로 지드래곤이 지난해 12월 해당 유흥주점에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당시 지드래곤은 마약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 경찰에 자진 출석하며 조사를 받았다. 지드래곤은 간이 시약 검사에 응해 음성 판정을 받았고, 경찰은 정밀검사를 위해 지드래곤의 모발, 손톱, 발톱을 추가로 채취해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결국 경찰은 지난 18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마약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지드래곤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하며 약 두 달 만에 억울함을 풀었다.

이후 지드래곤은 마약 퇴치 등을 위한 저스피스 재단을 설립하고 3억을 기부하며 공익활동에 앞장서 눈길을 끌었다.

/yusuou@osen.co.kr

[사진] 갤럭시코퍼레이션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