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동미 "남편 배우 허규, 내 인생에 없으면 너무 두렵고 무섭다" [화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남편 허규와 앞으로도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나고 싶어”

배우 신동미가 창간 59주년 월간 여성 매거진 '주부생활'의 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신동미는 최근 사랑을 받으며 종영한 JTBC 주말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에서 세 자매 중 첫째인 ‘조진달’ 역으로 열연을 펼친 바. 그는 강렬한 조명과 화려한 의상, 다양한 표정이 더해진 ‘모노드라마’ 콘셉트의 '주부생활' 2월호 커버 촬영을 진행 하며 “작년 4월부터 12월까지 조진달로만 살았다. 진달에서 벗어나 다양한 역할을 맡은 기분이라 재미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20년 넘는 배우 생활 동안 100여 편의 작품에 참여 하며 끊임없이 도전하는 에너지를 몸소 보여준 신동미는 그 원동력의 근원에 대해 “항상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채워지지 않는 무언가가 있어 늘 갈구하게 되고 연구하고 고민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연기에 있어서는 스스로를 조금 더 면밀하고 냉철하게 바라보는 편”이라 설명했다. 또한 한때 연기에는 재능이 없다고 생각했다며 내가 그린꿈을 꼭 이루고 싶었고 그 꿈이 꾸준함으로 이어지며 재능을 이긴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가수 겸 뮤지컬 배우로 활약 중인 동갑내기 남편 허규와 올해 결혼 10주년을 맞는 신동미는 남편 에 대해 ‘공기’ 같은 없어서는 안 될 존재라며 “그저 친구 같은 동반자이자, 나를 끊임없이 응원해 주는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어느 날 강변북로를 달리며 통화하다가 갑자기 내 인생에 그가 없으면 어떡하지 싶으면서 너무 두렵고 무서워졌다. 앞으로도 건강하게 무럭무럭 둘이 잘 자라났으면 좋겠다”고 미소를 지었다.

/nyc@osen.co.kr

[사진] 주부생활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