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순이, '골든걸스' 박진영 훈계썰 "마주보고 노래하기 미션..아직도 못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소영 기자] ‘국민 디바’ 인순이가 ‘조현아의 목요일밤’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25일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밤’에는 ‘신인 걸그룹 등장! 근데 이제 데뷔 45년차를 곁들인,, 전설의 디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온 가운데, 가수 인순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인순이는 박진영과 관련된 비화를 공개했다. 박진영은 ‘골든걸스’가 편하게 생각하는 건 뭐든지 안 된다고 한다며 박진영 훈계 썰을 풀었다. 이어서 또 생각나는 것이 있다며 “(박진영이) 누나들 너무 긴장해서 앞만 보고 노래하지 말고 마주 보고 웃으면서 노래하라는 거야”라며 ‘마주 보고 노래하기’ 미션을 줬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순이를 포함한 ‘골든걸스’ 멤버는 서로 눈이 딱 마주치는 순간 “뭐?”, “나?”, “왜?”, “틀렸어?”라며 넷이 다 똑같이 자기를 틀려서 바라보는 줄 알고 움찔하게 되기 때문에 눈을 마주 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골든걸스’ 멤버들은 아직도 눈을 못 마주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아는 인순이에게 “성격이 처음 뵀을 때랑 지금이랑 똑같으신데, 지금 진짜 좋아 보여요. 행복해 보여요. 근데 그때도 늘 이렇게 약간 넉넉해 보이는 어떤 마음 같은 건 있었어요. 지금은 뭐랄까. 즐거워 보인달까?”라고 말했다. 이에 인순이는 “골든걸스 하기 전에 나를 못 만나서 그래. 그때도 즐거웠거든”라며 “나는 인생은 즐거워야 항상”이라며 긍정적으로 삶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서도 전했다.

조현아는 인순이의 이 같은 명언에 “이런 건 배워야 해”라며 격하게 공감했다. 조현아를 비롯한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은 환호와 함께 박수갈채를 보냈다.

인순이는 “난 그냥 즐겁게 살고 싶다. 그리고 어떤 일이 닥치면 그것 또한 지나가는 것도 있고 와야 한다면 어쩔 수 없이 와야 하지 않나. 어쩔 수 없이 오는 건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지. 그럴 때 흥분하면서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 ‘그래 잘 견뎌내야지’, ‘오케이 하는 거야’라고 생각한다.”라며 ‘긍정의 아이콘’ 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영상에는 ‘神’급 보컬리스트답게 듣는 사람 모두가 행복해지는 노래인 ‘행복’과 조현아와 함께 즉석에서 만드는 ‘고민송’인 ‘하고 싶은 말’을 라이브로 부르는 인순이의 모습도 담겼다.

특히 ‘하고 싶은 말’은 마음에 와닿는 가사와 잔잔한 멜로디가 진한 여운과 감동을 선사했다. 노래가 끝난 후 조현아는 “듣고 싶은 말 해 주는 것 같아서”라며 감정이 북받쳐 올라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인순이는 2월 3일과 4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 공연을 시작으로 12개 이상의 도시에서 개최하는 ‘골든걸스 전국투어 콘서트’를 위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박소영(comet568@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