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외신, '김여사 디올백 논란' 보도…"총선 앞두고 불거져"

외신, '김여사 디올백 논란' 보도…"총선 앞두고 불거져"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영미권 언론 매체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논란을 보도했다.
외신들은 4월 총선을 앞두고 이번 논란으로 불거진 국민의힘 당내 갈등 등을 조명하면서 총선에 미칠 영향 등 사태의 파장을 주시했다.
영국 BBC 방송은 25일(현지시간) '영부인의 디올백이 국가 리더십을 흔들다(First lady's Dior bag shakes country's leadership)'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집권당인 국민의힘을 혼란에 빠트렸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일부 분석가들은 이번 스캔들이 국민의힘의 4월 총선 전망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며 "이번 스캔들이 총선을 불과 3개월 앞두고 터진 것"이라고 짚었다.
BBC는 또 "이번 스캔들이 국민의힘 당내 균열도 일으켰다"면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관련 발언 이후 대통령실로부터 사퇴 취지 요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것 등을 언급했다. 이 매체는 연합뉴스를 인용해 "대통령실이 이르면 이번 달에 이 문제를 다룰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고도 전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2천200달러(약 300만원)짜리 명품백이 국민의힘 당내 분열을 일으키고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대중의 지지를 잃을 위험에 처하게 했다"고 분석했다.


타임은 윤 대통령이 김 여사가 디올 핸드백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영상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놓고 국민의힘 당원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타임은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이 최근 한 공개 행사에서 함께 등장하면서 금이 간(fractured) 관계를 회복한 것처럼 보이지만, '디올백 스캔들'이 일부 국민의힘 당원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고 썼다.
앞서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지난 23일 '2천200달러짜리 디올 핸드백이 한국 집권당을 뒤흔들다(A $2,200 Dior Handbag Shakes South Korea's Ruling Party)'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동영상으로 촉발된 이번 논란이 극도로 양극화한 한국의 정치 분위기 속에서 최근 가열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은 또 명품백 논란이 "경기 침체와 물가 상승 속에 직무 지지율에서 고전해온 윤 대통령에게 또 다른 정치적 문제를 안겨주고 있다"고 짚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총선이 다가오는 가운데 디올백 스캔들이 한국의 퍼스트레이디를 강타하다(Dior bag scandal hits South Korea's first lady as elections loom)는 제목의 기사에서 "명품백 수수 논란이 불거진 뒤 김 여사를 프랑스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에 빗댄 발언도 나왔다"면서 총선에 미칠 여파에 주목했다. 또 김 여사가 주가조작 의혹,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 등에 휩싸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이번 스캔들이 총선에서 과반 의석을 확보하려는 국민의힘의 노력을 약화시킬 위험이 있다"고 분석했다.
yunzh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황윤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