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대차·기아 영업익 27조…'만년 1위' 삼성전자 제쳤다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 자동차산업의 역사를 새로 썼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해 국내 상장사 영업이익 1, 2위를 차지했다. 지난 14년간 국내 상장사 영업이익 1위를 지켜온 삼성전자를 현대차가 앞질렀다. 현대차·기아는 합계 영업이익 26조7348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글로비스 등 핵심 계열사까지 합치면 현대차그룹 4개사가 지난해 올린 영업이익은 30조5841억원이다.

김영옥 기자
현대차와 기아는 25일 각각 기업설명회(IR)를 열고 지난해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우선 현대차는 지난해 연결 매출 162조6636억원, 영업이익 15조1269억원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4.4%, 영업이익은 54% 증가했다. 현대차가 연간 기준 영업이익 10조원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영업이익률도 전년 대비 2.4%포인트 오른 9.3%로 집계돼 전기차 라이벌 테슬라의 지난해 영업이익률(8.2%)을 제쳤다. 현대차는 지난해 총 421만6898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김영옥 기자
기아는 지난해 연결 매출 99조8084억원, 영업이익 11조6079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판매량도 전년보다 6.4% 증가한 308만7384대를 기록했다. 기아 역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고 기록이다.

현대차그룹의 역대급 실적 비결은 제네시스 등 고급 브랜드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부가가치 차량의 선전에 있다. 제네시스의 지난해 전 세계 판매 대수(22만5189대)는 전년 대비 4.7% 늘었다. 또 전체 판매 차량의 절반 이상(57.1%)을 SUV가 차지했다. 현대차는 “SUV와 고급 차종 판매가 늘면서 자연스럽게 이익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친환경차 판매가 는 것도 긍정적이었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북미를 비롯해 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성과도 돋보였다. 지역별 판매량(도매 기준)으로 살펴보면 북미 108만4000대, 유럽 63만6000대를 기록했는데 전년 대비 14.2%, 11.6% 증가했다. 국내와 인도 시장에서도 10% 안팎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다만 러시아와 중국 시장에선 판매율이 전년 대비 47.5%, 3.5%씩 줄었다.

그러나 올해의 시장 상황은 다르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이 둔화하고 있고, 북미와 유럽 등 주요 시장의 대기 수요가 줄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경영 환경이 어려울 것”이라며 “환율 변동성이 커지고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관련 비용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럼에도 전기차 등 친환경차 전략은 지속 강화한다. 미래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 투자도 역대 최대 규모로 할 계획이다. 이날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콜에서 구자용 현대차 IR 담당 전무는 “양산 차종 증가와 미국 조지아 신공장 건설 본격화 등을 위해 연구개발(R&D)에 4조9000억원을 투입하고, 설비투자 5조6000억원, 전략적 투자 1조9000억원 등 총 12조4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영우(november@jtbc.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