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서진 “콘서트 날, 배 사고로 부모님 잃을 뻔”, 오직 가족 생각뿐 (‘살림남2’)[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살림남2’ 눈물의 가족사를 고백한 박서진이 자신보다 가족을 더 우선시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트로트 가수 박서진이 새로운 살림남으로 등장한 가운데 아버지와 갈등을 빚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서진은 본캐와 부캐가 존재한다며 무대 위 날아다니는 모습과 달리 실제 성격은 차분하고 조용한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차분한 모습이 본캐다. 보여지는 모습은 활발하지만 다시 본 모습으로 차분하게 돌아온다”라며 “이렇게 눈을 마주치고 얘기하는 것도 못했다. 이렇게 땅바닥만 보고 이야기했다”라고 털어놨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두 형의 죽음과 어머니의 암 판정을 겪으면서 성격이 변했다는 박서진. 그는 “큰 형은 간 이식수술이 잘못돼, 작은 형은 만성신부전증으로 인해 49일 간격으로 세상을 떠났다. 어머니는 자궁암 3기로 투병 생활하면서 병원비가 많이 들었다. 형들이 없어지니까, 책임감과 무게감이 성격으로 왔다. 아버지와 배를 타야 하는데 못 타니까 제가 고등학교 자퇴를 하고 자연스럽게 사회 생활이 끝나게 되고, 관계 형성이 없어져서 더 어두워질 수 밖에 없지 않나. 어두워진 것 같다. 돈을 벌어야 한다. 물고기를 잡아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눈을 못 쳐다보는 습관 때문에 활동하면서 선배들에게 오해도 많이 받았다고. 박서진은 “정말 슬펐던 기억이 눈을 못 쳐다보는 것 때문에 활동하면서 선배님들께 오해를 많이 받았다. 한 선배님이 밤에 조언을 해준다고 전화를 했는데 대뜸 하시는 말씀이 ‘넌 못생겼다. 넌 가난해. 노래도 못해. 가수하지 말아야 된다’고 하더라. 너무 서글펐다. 돈이 없고, 못 생기게 태어난 게 내 잘못도 아닌데 전화를 끊고 소리 내어서 펑펑 울었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이천수와 박준형은 “도대체 누구냐”라며 분노했다.

그러나 박서진은 포기하지 않고 더욱 가수로서 성공하겠다고 다짐하게 됐다고. 그는  “외모도 반듯해 질거고 반드시 잘 돼서 그 선배님 앞에 나타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준형은 폭언한 선배를 저격하며 “지금 ‘살림남’에 나오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런가 하면, 박서진은 배를 타지 말라 해도 결국 배를 타고 나간 아버지의 모습에 화를 냈다. 이토록 화를 내는 이유는 뭘까? 박서진은 “음반 발매 첫 콘서트 하는 날, 부모님 배가 구멍이 나서 가라앉았다. 두 분은 주무시고 계셨는데 하마터면 두 분이 같은 날 돌아가실 뻔했다. 콘서트 날에. (아버지가) 손가락도 잘렸지. 피부 이식 수술도 했지. 당뇨도 앓고 있고 그러다 언제 이별할 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밝혔다.

반면, 배를 타고 나간 박서진 아버지는 “집에 있으면 더 아프다. 바다에 나오면 마음이 좀 덜 아프다. 두 아들 죽고 나서는 친구들이 술 먹자고 하는데 전화가 오면 안 된다. 아들들 생각이 난다. 너무 많이 울었다. 우리 서진이가 참 불쌍하고 미안하다. 내 역할을 서진이가 하고 있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이를 본 박서진은 “몰랐던 아버지의 마음을 알게 됐다. 또 형들 사진을 오랜만에 보니까”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한편, 박서진의 본가는 3층 주택으로 이뤄졌다. 박서진이 부모님을 위해 집을 지은 거라고. 어머니는 “옛날에 우리가 비 새는 집에 살았다. 화장실도 10분 거리에 있었다.돈 벌자마자 엄마, 아빠 살라고 집을 지어주더라. 항상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서진은 “집에 대한 설움이 많았던 것 같다. 담이 다 무너져 있고, 다 쓰러져가는 집이고, 비가 새고, 바퀴벌레 나오고, 재래식 화장실 그런 거에 너무 한이 맺혀 있었다. 그래서 돈을 벌자마자 집을 지어드려야겠다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생선에 대한 아픈 일화를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박서진 어머니는 “어렸을 때부터 서진이가 뱃일을 도왔다. 근데 친구들이 서진이한테 생선 비린내가 난다고 한 것 같다”라며 박서진이 생선을 싫어하는 이유를 전했다. 박서진은 실제 친구들에게 면전에 ‘더럽다’라고 듣기까지 했다고. 이에 대해 박서진 여동생은 “오빠가 배에서 돌아오면 제일 먼저 하는 게 주방 세제로 온몸을 씻어내는 거다. 비누로는 성에 안 차서. 주방 세제로 씻다보니 습진도 생겼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런 가운데 박서진은 하루종일 가족들 걱정 뿐이었다. 이에 아버지는 “우리 걱정말고 너나 잘 살아. 평소에 연락을 안 하니까 걱정을 하게 된다. 전에 콘서트에 쓰러졌을 때도 팬들이 알려줘서 알았다. 그러니 걱정을 안 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늘 자신보다 가족을 우선시하는 박서진이 대견스러우면서 미안한 마음 뿐이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박서진은 인터뷰를 통해 “제일 먼저 생각나는 사람은 형들이다. 번아웃 왔을 때 제일 생각이 많이 났다. 그래서 너무 힘들어서 이어폰을 꽂고 집 앞 바닷길을 걸었다. 걸으면서 청승맞게 울었다. 형들한테 말하면서 ‘나 열심히 살았으니까 다음에 만나면 잘 살았다고 토닥여 달라고’했다”라며 떠나간 형들을 그리워했다.

이후 박서진 아버지는 영상 편지를 통해 “모든 걸 내려놓고 서진이 인생 살아봤으면 좋겠다. 부모 걱정 좀 하지 말고 살아라. 고맙다. 그동안 진짜 고맙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그러자 박서진은 “‘그동안 고마웠다’ 이 말을 하는데 마치 끝이 난 거 같은 생각이 들어서 고마웠단 말은 그 마지막 말은 그냥 듣기가 싫었다. 마치 마지막 말이 될 것 같아서”라고 눈물을 흘렸다.

/mint1023/@osen.co.kr

[사진]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