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연기대상' 그 배우 이재원, 홍현희 심사받은 예능 신고식 '라스' 최고 시청률 5.8%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홍현희, 윤혜진, 이재원, 윤태진이 생계형 웃음 머신으로 활약하며 ‘노잼’에서 탈출, 수요일 밤을 꿀잼으로 만들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홍현희, 윤혜진, 이재원, 윤태진이 출연한 ‘태어난 김에 생계일주’ 특집으로 꾸며졌다. 몸을 사리지 않는 게스트들의 활약은 시청자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했다.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수도권 가구 기준(이하 동일)으로 4.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최고의 1분 주인공은 이재원으로 그가 천만 조회수를 앞둔 역대급 짤의 정체를 밝히는 장면은 이날 최고 시청률 5.8%를 기록했다.

데뷔 18년 차 개그우먼 홍현희는 ‘2023 MBC 방송연예대상’에 운동화를 신고 참석했다가 ‘쌍둥이 임신설’에 휩싸인 에피소드로 웃음을 터트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출산 50일 만에 방송에 복귀한 이유, ‘고(高)텐션’ 장영란과의 경쟁심, 똥별이 출산 전 이효리의 배려에 감동한 일화 등 ‘예능 고인물’다운 에피소드 화수분으로 웃음을 안겼다. 



특히 장영란과 예능 캐릭터를 두고 경쟁하는 홍현희에게 김구라는 오은영 박사가 홍현희와 장영란부터 정신 감정을 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MC 5년 차로, 오은영에 빙의해 실전 육아 중인 근황도 공개했다. 또 남편 제이쓴의 여배우 병(?)을 폭로하는가 하면, 아들 똥별이가 ‘슈퍼맨이 돌아왔다’ 첫 출연 당시 ‘서진이네’에 출연한 BTS 뷔보다 더 높은 화제성을 기록한 사실을 자랑하며 ‘복덩이 아들’ 낳는 특급 비법을 언급했다. 

발레리나 출신 방송인 윤혜진은 3년 반 만에 ‘라스’에 출연하면서 ‘절친’ 이지혜보다 더 재미있게 활약할 것을 다짐해 눈길을 끄렀다. 그는 부드러운 인상을 위해 발레단에 다닐 때 했던 아이라이너 문신을 20년 만에 지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6년 차 너튜버인 윤혜진은 남편 엄태웅이 직접 촬영을 하는데, 엄태웅의 멱살을 잡을 뻔한 일화, 1,000명이 넘는 구독자들과 소통하는 라이브 방송 도중 엄태웅과 실제로 부부 싸움을 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엄태웅과 소개팅으로 처음 만났는데, 전혀 관심이 없었다가 엄태웅의 소탈한 모습에 끌렸던 이야기, 엄태웅과 소개팅 10년 전 우연히 만난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그와 결혼할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음을 밝혀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이 밖에 ‘서울체크인’ 이후 친구가 된 이효리에게 반한 순간과 실사판 ‘꽃보다 남자’의 금잔디였던 학창 시절도 공개했다. 

‘2023 KBS 연기대상’에서 솔직한 수상 소감으로 인지도가 크게 오른 데뷔 17년 차 배우 이재원은 ‘라스’로 예능 신고식을 치른 가운데 맹활약을 펼쳤다. 이재원은 ‘라스’ 출연을 앞두고 아내와 의상 때문에 다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재원은 ‘연기대상’ 때 했던 수상 소감에 대해 이야기하며 주변 반응을 전했다. 그는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를 통해 역대급 ‘착붙’ 캐릭터 왕경태로 활약했는데, 비하인드 스토리를 말하다 “말을 좀 빨리하라”라는 홍현희의 지적을 받았다. 이때부터 토크 차례가 올 때마다 홍현희에게 검토받는 이재원의 모습은 폭소를 자아냈다. 

영화 ‘아저씨’에서 원빈에게 두들겨 맞은 김도치 역으로 활약한 이재원은 촬영 도중 총의 탄피가 쇄골에 튀었지만, 고통을 참게 만든 원빈의 미담과 인생작 ‘아저씨’에 하마터면 출연하지 못 할 뻔한 비하인드 스토리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그는  드라마 ‘청춘기록’에서 박보검 친형 역할을 따내기 위해 했던 물밑 작업 등 배우로 살아남기 위해 했던 노력들을 공개했다. 김구라는 “계속 마음 졸이며 사네”라며 안쓰러워했다. 이 밖에 닮은꼴 배우 오정세와의 일화를 언급한 후 닮은꼴 사진이 공개됐는데, 김구라는 닮은 얼굴보다 이재원이 오정세보다 9살이나 어리다는 사실에 더 놀라워했다.

마지막으로, ‘야구 여신’ 출신 방송인 윤태진이 ‘라스’에 처음 출연했다. 지난해 11월 20일부터 MBC FM4U ‘윤태진의 FM 데이트’ DJ로 활약 중인 윤태진은 SBS 라디오국 객식구에서 MBC 라디오국 막내딸이 된 근황으로 눈길을 끌었다. 

윤태진은 SBS 팟캐스트 ‘배성재의 텐’에 10년 동안 게스트로 출연했는데, 출연 초반 배성재와 휩싸인 열애설을 직접 부인했다. 그는 애칭이 된 ‘나미춘(나 미스 춘향이다)’의 탄생 배경, 이금희의 제안으로 아나운서가 된 사연, 야구 여신으로 활동할 당시 제일 기억에 남는 인터뷰이가 ‘투머치토커’ 박찬호인 이유를 공개했다. 모든 음식에 딸기를 곁들이는 윤태진의‘괴식가’ 면모도 드러났는데, 생선회를 딸기잼에 찍어 먹는 ‘먹방’에 김국진은 “대중화될 수 없다”라며 단호한 입장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은 ‘예능 베테랑’ 홍현희의 웃음 감별사 활약, “공중파 감은 아냐”라는 이지혜의 말을 뒤집기 위해 나온 윤혜진의 예능 야망, 오정세 닮은꼴에서 뒤늦게 빛을 본 이재원의 반전 매력, ‘모태 관종력’ 소유자인 윤태진의 활약 등으로 오디오 빌 새 없는 웃음을 안겼다. 여러 매력을 쏟아낸 게스트들에게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큰 관심과 응원을 보냈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