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예슬, ♥남친과 깜짝 전화연결.."결혼·임신? 아직 생각 없다"('슈퍼마�R')[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4일 '슈퍼마�R 소라' 채널에는 "한예슬 남친 앞에서 이것까지 가능하다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슈퍼마�R 소라'에는 배우 한예슬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새해 목표를 묻자 "일단 작년에 좀 많이 아팠다. 지금 제 목소리는 감기 때문에 허스키해진거다. 감기때문에 고생 많이해서 올해는 안 아팠으면 좋겠다. 허리도 아파서 계속 아팠던 날이 많았다. 2024년은 건강하고 안아팠으면 좋겠고 더 일을 활달하게 많이 할수있으면 좋겠다. 건강하고 커리어부분이 제일 크다. 애정운은 워낙 지금 좋으니까. 따로 이랬으면 좋겠다, 저랬으면 좋겠다는건 없다. 아직 결혼이나 아기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특히 녹화 중 한예슬의 전화기가 울려 눈길을 끌었다. 한예슬은 "갑자기 메시지 왔다.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이소라는 "괜찮다. 누군지만 보여주면 된다. 멘트 읽어주고"라고 장난쳤다. 쿨하게 "오케이"를 외친 한예슬은 "일단 제 남자친구다. ‘잘 하고 와 내 공주님’, '우리 공주님 예쁘게 준비 다 했나?'"하며 남자친구의 메시지를 읽었다.



이소라는 "이모티콘 뭐냐. 귀엽다"고 말했고, 한예슬은 "귀엽죠?"라고 미소지었다. 이소라는 "잘 하고 있다고 답장 써라"고 말했고, 한예슬은 "통화해 볼까요?"라며 즉석에서 전화를 연결했다. 한예슬은 "하이 허니!"라고 애칭을 부르더니 "나 지금 소라언니랑 방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한예슬의 남자친구는 "이거 방송에 나가냐"며 이소라와 어색하게 인사를 나눈 후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목소리 듣고싶어서 전화했다"고 말했고, 남자친구는 "전화하는데도 땀난다"고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소라는 "이따가 데리러 와라"고 부추겼고, 남자친구는 흔쾌히 "그러겠다"고 답해 달달함을 자아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슈퍼마�R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