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日작년 수출, 美 11%↑·中 6%↓…車수출 덕에 美, 4년만에 1위

연 수출 100조엔 첫 돌파…닛케이 "美 소비 회복…中 수요 위축"

日작년 수출, 美 11%↑·中 6%↓…車수출 덕에 美, 4년만에 1위
연 수출 100조엔 첫 돌파…닛케이 "美 소비 회복…中 수요 위축"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일본의 지난해 대(對)미국 수출액이 늘어난 가운데 중국에 대한 수출액은 줄어들면서 미국이 일본의 수출 대상국 순위에서 4년 만에 중국을 누르고 1위가 됐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5일 보도했다.
일본 재무성이 전날 발표한 2023년 무역통계(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수출액은 전년 대비 2.8% 증가한 100조8천865억엔(약 912조원)으로 집계됐다.
일본 연간 수출액이 100조엔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미국 수출액은 전년보다 11% 늘어난 20조2천668억엔(약 183조원)이었다.
특히 자동차 수출이 전년 대비 35.5% 증가한 5조8천439억엔(약 53조원)을 기록하며 수출 성장세를 견인했다.


닛케이는 "미국에서는 코로나19가 진정되면서 소비가 회복했고, 세계적인 공급 제약 문제도 해소됐다"며 미국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고급 차가 많이 팔렸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본 자동차 업체가 지난해 미국에 수출한 자동차 수는 전년보다 16.1% 늘어난 150만 대로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2019년의 174만 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에 반해 지난해 일본의 중국 수출액은 전년보다 6.5% 감소한 17조7천646억엔(약 161조원)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철강이 24.9% 줄었고, 자동차 부품도 24% 감소했다.
중국 내 부동산 불황에 따른 경기 둔화와 수요 위축의 결과로 보인다고 닛케이는 짚었다.
닛케이는 향후 미국과 중국 경제가 모두 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있어 무역이 정체되고 일본 수출도 부진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차기 대선에서 승리하면 미국 중심주의를 강화해 무역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psh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박상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