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골 수습하는 법 배워"..'파묘' 유해진표 장의사는 어떨까?



[OSEN=하수정 기자] 자타공인 대한민국 대표 배우 유해진이 영화 '파묘'에서 베테랑 장의사 영근으로 분해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보여줄 전망이다. 

매 작품 거침없는 흥행을 이어 나가고 있는 유해진이 '파묘'에서 베테랑 장의사 영근으로 분해 혼연일체 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유해진은 영화 '달짝지근해: 7510', '올빼미', '공조2: 인터내셔날', '택시운전사' 등 수많은 작품에서 한계 없는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것은 물론 흥행까지 거머쥐며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파묘'에서 예를 갖추는 장의사 영근으로 완벽하게 녹아 들며 서사에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영근은 풍수사 상덕(최민식)과는 오랜 파트너이자 이장의 시작과 끝을 책임지는 프로 장의사다. 





유해진은 “우리나라 최고 장의사에게 유골 수습하는 법을 배웠다. 끈을 묶을 때도 전문적이게 보일 수 있도록 여유로운 손 동작을 표현해냈다”라며 디테일을 놓치지 않기 위한 노력을 전했다. 

섬세하고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전문가 장의사 영근을 완성해 낸 유해진은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뿜어내며 예비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예를 갖추는 장의사 영근으로 분한 유해진의 섬세한 열연이 기대되는 영화 '파묘'는 2월 22일 개봉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쇼박스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