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대호 "스케줄 탓에 숙직 못해, 바꿔달랬더니 주말 야간근무..양심없네"('4춘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김대호 아나운서가 주말근무 대타에 나섰다.

23일 '14F 일사에프' 채널에는 "한시도 쉴 수 없는 K-직장인 김대호의 주말 야근 근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김대호는 "오늘 드디어 당직 서는 날이네요?"라는 제작진에 "귀찮아죽겠어 진짜. 이게 웬만하면 승복을 하게 되는데 승복하기도 힘들어. 지금도 하기가 싫어"라고 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다.

앞서 김대호는 후배들과 당직을 건 김장대결을 펼쳤고, 김준상-박지민 팀이 승리하면서 새해 당직에 당첨됐다. 그는 "아마 오늘이 지민씨 대신 하는 날로 알고 있다. 다음에 준상씨 게 남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래는 숙직근무를 해주기로 했는데 하루를 밤을 자야된다. 그런데 저 같은 경우에는 다음날 스케줄들이 계속 있어서 혹시 다른 근무로 바꿔주실 수 있겠습니까 요청했고 그 결과 주말근무. 양심들이 없어"라고 헛웃음을 지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대호는 이날 근무를 묻자 "오늘 할 근무는 오후 7시부터 11시까지다. 매 시간마다 3분 9초까지 라디오 뉴스를 하는 근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회사로 갈까요?"라는 말에 "가야죠"라면서도 "귀찮아"를 연신 중얼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MBC에 도착한 김대호는 "7시뉴스부터니까 6시까진 가야한다. 근무자랑 교체하면서 들어가니까. 20분 남았으니 밥은 먹고 살아야지. 다 먹고 살려고 하는 짓인데"라며 "아나운서국에서 그래도 근무를 조절해줘서 근무가 좀 줄었다. 줄었는데 박지민, 김준상때문에.."라고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식사를 한 후 김대호는 본격적인 근무에 나섰다. 그는 "출근 안했으면 뭐했을거냐"고 묻자 "출근 안했으면 어제에 이어서 또 하루 술을 마시고 있겠지"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에 "11시에 끝나고 술마시러 갈거냐"고 묻자 "쓸데없는거 물어보지 마라"고 발끈해 웃음을 더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14F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