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사랑과 전쟁’ 이주화 “3살 연하 남편과 연애 때부터 존댓말”(‘퍼펙트라이프’)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TV CHOSUN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드라마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이주화가 기자 남편 배우근과의 알콩달콩한 일상을 공개한다.

서로의 애칭이 ‘케니&뿡이’라는 이주화, 배우근 부부는 아침부터 결혼 18년 차 부부임에도 신혼 같은 닭살 면모를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서로 존댓말로 대화를 이어가는 부부의 모습에 패널 이성미가 “둘이 (평소에도) 존댓말을 써요?”라고 묻자, 이주화는 “내가 3살이 많다. 만에 하나 싸우게 될 때 막말을 할까봐 연애 때부터 존댓말 하자고 했다”며 3살 연하 남편을 존중하기 위해 시작한 것임을 고백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주화는 일정을 끝내고 잠들기 전 남편 옆에 꼭 붙어 누워 “내가 자고 나면 사랑한다고 말한다고 했는데 안 들린다. 잠들기 전 사랑한다는 말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배우근은 “가족 간에 그러는 거 아니에요”라며 수줍은 듯 회피(?)하는 밀당 고수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잠든 것 같았던 배우근이 이내 눈을 떠 이주화의 귀에 "여보 사랑해요" 속삭이자, 스튜디오는 초토화(?)됐다.

이뿐 아니라 이주화는 남편의 스윗한 일화들을 전하며 “당신이 뒤에서 빛처럼 나를 비춰줬다”고 남편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에 유병욱 가정의학과 교수는 “너 때문에 빚졌다(?)는 이야기는 들어봤는데...”라고 믿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여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렇듯 사랑이 넘치는 부부지만 2017년 딸과 함께 1년간 세계 여행할 당시 스위스 국경에서 부부 싸움한 사연을 전해 귀를 기울이게 했다. 이주화는 “90일 정도를 운전하며 다녔다. 운전하고 있는데 남편이 옆에서 계속 뭐라고 하더라. 스위스 국경을 넘어가야 하는데 다른 쪽으로 가고 있지 않냐면서, 너무 화가 나서 차를 길가에 세웠다”며 국경에서 이루어진 엄청난 스케일(?)의 싸움을 했다고 고백했다. /kangsj@osen.co.kr

[사진] TV CHOSUN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