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선영, 박진영 축하무대 리액션 해명... “NO 경악, 경외였다” ('배우반상회') [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근희 기자] '배우반상회’ 김선영이 박진영 축하공연 리액션에 대해 해명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배우반상회’에서는 김선영, 조한철, 차청화, 김지석, 장도연의 설레는 첫 만남이 그려졌다.

MC 장도연은 차청화를 보고 "(배우 데뷔 전) 개그맨 시험을 같이 봤어요”라고 말해 차청화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김선영은 이미 알고있다고 말하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차청화는 지금 너무 잘 된 장도연을 보며 뿌듯하다고 말하기도. 이어 조한철과 김지석도 등장했다.

장도연은 “조합을 신선하다고 생각할 것 같다. 예능을 잘 안 나오신다”라고 언급했다. 조한철은 “장도연이 있다고 해서 (출연했다)”라고 언급했고, 장도연은 “아니죠. 1/n 해야죠”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차청화는 “작품 아니면 배우끼리 이야기 나눌 일이 없다”라며 반상회로 만난 것에 기대감을 보였다.



근황에 대해 차청화는 “얼마 전에 결혼을 했다”라고 말했고, 조한철은 “그 결혼식 가보고 싶었다”라며 결혼식에 초대받지 못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차청화는 연락을 드려야마나 고민하다가 못 드렸다며 미안함을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배우반상회의 반장 김선영의 일상이 공개됐다. 메이크업을 받으며 숙취 이야기를 하던 김선영은 “막걸리를 먹고 숙취때문에 하느님한테 빌었다. ‘이번 술만 깨게 해주시면 다시는 술 안 마실게요’ 그리고 또 마셨지 뭐”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대종상 영화제 2개 부문에 이름을 올린 김선영은 수상 소감을 생각했냐는 스태프의 질문에 “수상 소감은 무슨. 나 상 못 받아. 진짜 0% 생각 안했어. 진짜 그 자리에 가는 게 너무 기뻐서 가는거야”라고 말하면서도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이어 인터뷰를 통해 김선영은 간절하게 수상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시상식에서 김선영은 박해일의 옆자리에 앉게됐다. 박해일은 “아름다우십니다”라고 인사를 건넸고, 김선영은 “저 진짜 얼마 전에 집에서 24시간동안 자기 영화만 봤어요. 하루종일! 아이 나 너무좋아해서”라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지켜보던 조한철은 “신기하지? 배우들 만나면 신기해”라며 좋아하는 배우들을 만나면 설렌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선영은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무대로 올라가는 김선영은 “수상 소감을 생각을 안 했는데”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트로피를 손에 든 김선영은 웃음을 지으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자리로 돌아온 후에도 김선영은 “너무 신난다” “여기 온 맛 난다”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한편, 김선영은 박진영씨 축하 공연에 대해 해명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김선영은 “파격적인 걸 좋아하니까 심장이 뛴거다. 정면에서 보면 장난 아니에요. 비주얼 폭격기다. 너무 멋있다”라며 경악이 아닌 경외였다고 밝혔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배우반상회' 방송화면 캡쳐


박근희(skywould51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