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정진 "데뷔 초 강동원, 오지호, 처음보고 문화 충격" 왜? [Oh!쎈 리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 이정진이 과거 오지호와 강도원 외모에 감탄했던 일화를 전했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벗고 돌싱포맨'이 전파를 탔다.

멤버들은 특히 오지호와 이정진을 보며 "진짜 잘생겼다"며 감탄, 이 가운데 본격적으로 '돌죽거리 잔혹사'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정작 오지호는 학창시절 자신이 잘생긴 줄 몰랐다고 했다. 고등학생 때까지 외모에 대 신경쓰지 않았다는 것.  오지호는 "목포에서 고1때 서울로 전학왔다 어느 날 고2때 남자 짝꿍이 너 되게 잘생겼다고 같이 미팅나가자고 했다"며 "그때부터 거울보기 시작했다"며 비화를 전했다.   이정진은 "26년 전, 처음봤던 지호 형 , 송승헌, 유지태, 권상우 등 화려하게 데뷔하지 않았나"며 "근데 당시 오지호와 강동원은 무조건 유학파라고 생각했다 한국스타일 아닌 이국적인 모습이었다"고 했다.이정진은 "외국어 잘할 줄 알았는데  둘다 사투리 쓰더라 잘생긴 얼굴로 너무 구수해서 '어?' 싶었다 문화충격이었다"고 비화를 전했다.  

또 오지호가 '잘생긴 외모가 족쇄같다'는 말을 했다고 했다. 오지호는 "역할의 한계 때문에 많이 했다, 다양한 역할에 부적합한 얼굴이라 들었다"고 고충을 전했다. 



/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