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셀린 송 감독 '패스트 라이브즈', 아카데미 작품상·각본상 후보(종합2보)

한국 배우 유태오, 한국계 그레타 리 주연…한국어 대사가 대부분 작품상에 한국계 감독작 역대 3번째…'오펜하이머'·'바비' 등과 경쟁 '오펜하이머' 13개 부문 최다 후보…스코세이지, 10번째 감독상 후보 올라

셀린 송 감독 '패스트 라이브즈', 아카데미 작품상·각본상 후보(종합2보)
한국 배우 유태오, 한국계 그레타 리 주연…한국어 대사가 대부분
작품상에 한국계 감독작 역대 3번째…'오펜하이머'·'바비' 등과 경쟁
'오펜하이머' 13개 부문 최다 후보…스코세이지, 10번째 감독상 후보 올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36) 감독의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Past Lives)가 영화계 최고 권위의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 작품상과 각본상 후보에 올랐다.
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23일(현지시간) 제96회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로 '패스트 라이브즈'를, 각본상 후보로 이 영화의 각본을 쓴 셀린 송 감독을 각각 지명했다.



◇ 한국계 감독 영화 역대 3번째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
한국계 또는 한국인 감독의 영화가 오스카 작품상 최종 후보에 오른 건 2020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2021년 한국계 리 아이작 정(한국명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 이후 세 번째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두 남녀가 20여년 만에 미국 뉴욕에서 재회하는 이야기를 큰 줄기로, 엇갈린 운명 속에 인생과 인연의 의미를 돌아보는 과정을 그렸다.
셀린 송 감독이 자전적인 이야기를 바탕으로 직접 각본을 써서 연출한 영화감독 데뷔작이다.
영화의 상당 부분이 한국에서 촬영됐으며, 대부분의 대사가 한국어로 이뤄져 '한국영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작품이다.
송 감독은 과거 한석규·최민식 주연의 '넘버 3'(1997) 등 영화를 연출한 송능한 감독의 딸이기도 하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놓고 '오펜하이머', '바비, '아메리칸 픽션', '추락의 해부', '마에스트로 번스타인'(Maestro), '바튼 아카데미'(원제 The Holdovers), '플라워 킬링 문', '가여운 것들', '존 오브 인터레스트' 등 9편과 경쟁한다.
한국계 미국인 배우 그레타 리가 12살에 캐나다로 이민을 떠나는 여주인공 '나영을, 한국배우 유태오가 첫사랑 상대인 나영을 그리워하다 그를 애타게 찾아가는 '해성' 역을 맡아 열연했다.
두 배우의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 지명 여부도 기대를 모았으나, 연기상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다.
이 영화는 지난해 1월 선댄스영화제에서 최초 상영돼 미 영화계에서 화제를 모은 뒤 2월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았다.
지난 7일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는 영화 드라마 부문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비영어권 영화상, 여우주연상 등 5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은 불발됐다.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남우주연상을 포함해 외국어영화상, 오리지널 각본상 등 3개 부문 후보로 올라 있다.
이밖에 미국 독립영화·드라마 시상식인 고섬어워즈 작품상, 전미비평가협회((NSFC) 작품상을 받는 등 미국의 지역별 각종 영화제에서 잇달아 상을 받았다.
영화 평점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비평가들이 매긴 평균 점수는 현재 96%(100% 만점)다.
한편, 탈북 과정을 그린 다큐멘터리 '비욘드 유토피아'도 지난해 12월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 부문 예비 후보에 올라 관심을 모았으나, 이날 발표된 최종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다.

◇ '오펜하이머' 13개 부문 최다 지명…'바비'는 8개 후보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오펜하이머'는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남우주연상(킬리언 머피), 남우조연상(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여우조연상(에밀리 블런트), 촬영상, 편집상, 의상상, 분장상, 음악상, 프로덕션 디자인상, 음향상 등 13개 부문에서 지명돼 최다 후보가 됐다.
'가여운 것들'이 11개 부문에, '플라워 킬링 문'이 10개 부문에 후보로 지명돼 뒤를 이었다.
여성감독 그레타 거윅의 '바비'는 작품상, 남우조연상(라이언 고슬링), 여우조연상(아메리카 페레라), 각색상, 의상상, 주제가상(2곡), 프로덕션 디자인상 등 7개 부문 8개 후보로 지명됐다. 거윅은 감독상 후보로도 예상됐지만, 후보에 오르지는 못했다.
감독상 부문에는 놀런 감독 외에 '추락의 해부'로 지난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여성감독 쥐스틴 트리에와 할리우드 거장 마틴 스코세이지('플라워 킬링 문'), '가여운 것들'의 요르고스 란티모스, '더 존 오브 인터레스트'의 조너선 글레이저가 후보에 올랐다.
스코세이지가 아카데미 감독상 후보에 오른 것은 통산 10번째라고 AP통신 등 외신들은 전했다.
남우주연상 부문에서는 '오펜하이머'의 킬리언 머피와 함께 브래들리 쿠퍼(마에스트로 번스타인), 콜먼 도밍고(러스틴), 폴 지아마티(바튼 아카데미), 제프리 라이트(아메리칸 픽션)가 경쟁한다.
여우주연상 후보로는 '플라워 킬링 문'의 원주민 출신 배우 릴리 글래드스톤과 함께 아네트 베닝(니아드), 엠마 스톤(가여운 것들), 캐리 멀리건(마에스트로 번스타인), 샌드라 휠러(추락의 해부)가 지명됐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는 장편 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 올라 '엘리멘탈', '스파이더맨: 어크로스 유니버스' 등과 경쟁한다.
국제영화상(international film) 부문에는 스페인의 '안데스 설원의 생존자들'(Society of the Snow), 영국의 '더 존 오브 인터레스트', 독일의 '더 티처스 라운지', 이탈리아의 '이오 카피타노', 일본의 '퍼펙트 데이즈' 등이 후보로 올랐다. mi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임미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