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베트남 매체의 분노, "트루시에, 박항서 감독 업적 망가트리고 있다"

[OSEN=이인환 기자] "박항서 감독 시절과 완전히 달라졌다".

베트남 '사오스타'는 23일(한국시간)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박항서 감독 대신 필립 트루시에 감독이 부임한 이후 몰락하고 있다"라면서 "트루시에 감독은 부임 단 1년만에 박항서 감독의 업적을 망가트리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베트남은 지난 20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끝난 인도네시아와의 2023년 카타르 아시안컵 D조 2차전에서 아스나위의 페널티킥(PK)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0-1로 패했다. 

이날 승리로 1차전서 이라크에 패배했던 인도네시아는 1승 1패를 기록하면서 조 3위로 올라섰다. 반면 베트남은 2패로 조기 탈락이 확정됐다.



1차전서 양 팀의 분위기는 상반됐다. 베트남은 강호 일본을 상대로 선제골을 넣은 데다가 2-4로 선전했다. 반면 인도네시아는 이라크 상대로 큰 점수차로 패하면서 사실상 조별리그 최약체라는 평가를 벗어나지 못했다.

단 이 경기는 달랐다. 신태용 감독은 철저하게 베트남 맞춤 전술을 준비했다. 강력한 압박 이후 적극적인 공격을 통해 경기 초반 주도권을 가져왔다. 초반 맹렬하게 몰아치던 인도네시아는 아쉬운 결정력으로 인해서 골을 넣지는 못했다.

팽팽하던 승부는 PK로 깨졌다. 전반 39분 인도네시아는 스트루이크가 상대 골문 앞에서 반칙을 유도해서 PK를 얻었다. K리그 출신의 아스나위가 키커로 나서 그대로 마무리하면서 1-0으로 앞서갔다 .전반은 그대로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후반 시자과 동시에 베트남은 쿠안 반 캉과 레 판 탐 롱을 ㄴ허으면서 공세에 변화를 줬다. 밀리던 인도네시아는 후반 11분 아스나위 대신 술라에만을 넣었다. 여기에 후반 24분을 넣으면서 파이브백으로 라인을 내리고 버티는데 집중했다.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의 수비진을 넘지 못했다. 양 팀 모두 치열한 혈전이라 추가 시간으로 10분이 주어졌다. 양 팀 모두 처절했지만 인도네시아가 끝까지 버텼다. 결국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는 1-0으로 승리하면서 3차전서 운명을 걸게 됐다.

한편 이 경기 패배로 인해 베트남의 필립 트루시에 감독의 입지는 크게 흔들리게 됐다. 부임 이후 뚜렷한 성과를 만들어 내지 못하면서 전임 박항서 감독과 비교되고 있던 상황서 아시안컵 패퇴는 큰 충격을 줄 수 밖에 없었다.

특히 일본전 선전도 무관하게 베트남(FIFA 랭킹 94위)은 자신들보다 같은 동남아 국가라도 FIFA 랭킹서 낮은 인도네시아(146위) 상대로 패배해 큰 충격에 빠진 상태다. 자연스럽게 트루시에 감독 경질설이 본격적으로 나오고 있다.

사오스타는 "트루시에 감독은 베트남을 이끈 지 1년도 지나지 않아서 안타까운 기록만 만들고 있다"라면서 "U-23 SEA 게임 4강서 탈락했을 뿐만 아니라 아시안컵 조별리그서도 탈락했다. 일본전과 인도네시아전 모두 패하면서 아직 승리도 없다"고 개탄했다.

이 매체는 "특히 인도네시아 상대로 패한 것도 문제다. 박항서 감독 시절에는 어느 연령대에서도 인도네시아 상대로 패하지 않았다"라면서 "한국 상대로 0-6 패배로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대의 패배이기도 하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아시안컵에서 FIFA 랭킹이 한참 낮은 인도네시아에 패배하면서 베트남은 100위권 수성이 어려울 수 있다. 실제로 베트남은 최근 8경기서 7패이다"라면서 "이는 박항서 감독이 부임한 2018년 11월 29일부터 계속 유지하던 기록이 무너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mcadoo@osen.co.kr


이인환(mcado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