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소풍' 김영옥 "나문희가 더 주인공, 친하면서도 샘이 난다" [Oh!쎈 현장]

[OSEN=최규한 기자] 2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소풍’ (감독 김용균)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소풍'은 절친이자 사돈 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 등의 대배우들이 열연을 펼쳤다.배우 나문희와 김영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1.23 / dreamer@osen.co.kr

[OSEN=최규한 기자] 2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소풍’ (감독 김용균)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소풍'은 절친이자 사돈 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 등의 대배우들이 열연을 펼쳤다.배우 나문희와 김영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1.23 / dreamer@osen.co.kr


[OSEN=김보라 기자] 배우 김영옥(85)이 나문희(82)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척하면 착이다”라고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김영옥은 2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네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소풍’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우리는 20대 때부터 여러 편의 연속극을 하면서 알고 지냈다. 말을 안 해도 잘 아는 사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소풍’(감독 김용균, 제작 ㈜로케트필름,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에스크로드·(주)로케트필름)은 절친이자 사돈 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OSEN=최규한 기자] 2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소풍’ (감독 김용균)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소풍'은 절친이자 사돈 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 등의 대배우들이 열연을 펼쳤다.배우 김영옥과 류승수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01.23 / dreamer@osen.co.kr

[OSEN=최규한 기자] 2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소풍’ (감독 김용균)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소풍'은 절친이자 사돈 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 등의 대배우들이 열연을 펼쳤다.배우 김영옥과 류승수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01.23 / dreamer@osen.co.kr




김영옥은 금순 역을 맡아 은심 역의 나문희와 호흡을 맞췄다.

이어 김영옥은 “작년에 부산 국제영화제에서 이 영화를 봤다. 그 이후 감독님이 편집 과정을 두 번 정도 더 거친 거 같은데, 오늘 완성된 영화를 보니까 내 분량이 줄었다. 그래서 나문희가 더 주인공 같다”라며 “나문희와 친하면서도 샘이 난다”고 농담하며 웃었다.

이에 나문희는 “언니가 더 주인공 같다”고 화답했다.

‘소풍’은 오는 2월 7일 설 연휴 극장 개봉한다.

/ purplish@osen.co.kr


김보라(dream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