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지아♥' 강기영 "첫 남자주인공, 낯설고 두려워" [화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소영 기자] 배우 강기영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화보는 사무실 공간을 제집처럼 자유롭게 누비는 강기영의 재치 있고 유쾌한 매력을 포착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이어 31일 첫 방송 예정인 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에서 또 한 번 변호사를 연기하게 된 강기영은 “공교롭게도 수트 입는 역할을 자주 했다. 가끔 사람들이 ‘혹시 변호사님 아니세요?’라고 묻기도 한다”라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정명석은 법률에 충실하고 ‘의뢰인의 용병’이라는 역할을 기꺼이 따른다면 동기준은 ‘해결사’에 가깝다. 합법과 편법을 오간다. 이혼 과정에서 함정에 빠진 사람들도 많은데, 그들을 위해 정의를 추구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로맨스가 가미된 장르에서 첫 ‘남주’를 소화하게 된 것에 관해서도 그는 “순정으로 상대방 곁에 존재하는 모습이 스스로도 낯설고, 연기해 보지 않아 두려움도 있었지만 막상 해보니 새로운 감정선을 느끼고 또 표현할 수 있어 흥미로웠다. ‘남주’라는 존재에 대한 책임감도 컸다”라고 전했다.

지난 15년간 사람 사는 곳 어디서든 존재할 법한 배우로 자신을 증명해온 그는 “친근한 배우가 되고 싶었다. 배우로서 들었던 말 중 가장 감사했던 말은 ‘너를 모르는 사람은 있지만, 너를 싫어하는 사람은 못 봤다’는 칭찬이었다. 편하게 저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을 위해 그 편안함의 스펙트럼을 넓히려 한다. 이것도 되고, 저것도 되고, 그럼에도 보는 사람의 눈을 즐겁게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



강기영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2월호와 엘르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유튜브 콘텐츠 또한 엘르 유튜브 채널에서 곧 공개될 예정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박소영(comet568@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