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도 눈물도 없이' 첫방, 불륜에 거짓 임신→유산..새 악녀 탄생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피도 눈물도 없이’가 첫 방송부터 휘몰아치는 전개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22일 첫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피도 눈물도 없이’(연출 김신일, 최정은 / 극본 김경희 / 제작 몬스터유니온) 1회는 시청률 8%(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선 어릴 적 헤어진 자매로 등장한 이혜원(이소연 분)과 배도은(하연주 분)이 곧 며느리와 시어머니 사이로 만나게 될 모습이 그려지면서 충격을 안겼다.

어린 시절, 자매인 혜원과 도은은 부모 이민태(유태웅 분), 피영주(윤복인 분)의 이혼으로 인해 헤어져 살게 됐다. 오랜만에 놀이공원에서 만난 가족은 다음을 기약하며 헤어질 준비를 했고 그간 엄마와 지냈던 혜원은 아빠를 따라가기 위해 동생 도은을 엄마에게 밀어냈다.



그렇게 혜원과 아빠와 떨어져 살게 된 도은은 성인이 된 지금, 만삭인 혜원의 차를 바짝 쫓아가는 모습으로 두 자매간에 흥미진진한 과거 스토리가 전개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그런가 하면 도은은 YJ그룹 회장인 윤이철(정찬 분)과 불륜을 저지른다. 이철은 혜원의 예비 시아버지로, 가정이 있는 남자지만 도은과의 미래를 꿈꾸며 둘 사이 태어날 아이에게 영상 편지까지 남기는 등 찐한 애정행각을 벌였다. 꼭 좋은 엄마가 되겠다고 다짐한 도은은 이철이 잠이 들자, 자신의 SNS 계정에 이철과의 관계를 폭로하는 섬뜩한 계략을 꾸몄다.

이철은 도은의 계략으로 인해 전 국민의 관심 대상이 됐다. 도은은 그런 이철에게 피해만 끼쳤다며 서글프게 우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샀다. 이철의 불륜이 세상에 알려지자, 이철은 아내 오수향(양혜진 분)에게 이혼을 요구했지만 수향은 이혼을 반대했다.

특히 혜원의 예비 남편인 윤지창(장세현 분)은 이철에게 “이번 재판에 혜원이와 저는 엄마 쪽”이라며 “이래서 제가 아버지랑은 일 얘기만 하겠다는 거예요”라고 말해 팽팽한 긴장감을 안겼다. 혜원 또한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수향에게 “저랑 지창씨는 생각하지 마시고 어머니만 생각하세요”라며 수향을 진심으로 걱정했다.

1년간 이혼 소송이 진행되는 사이 도은은 유산을 했고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에게 상담받으며 아이 잃은 아픔을 의사에게 털어놨다. “모두가 상처 안 받고 잘 마무리되길 바랄 뿐”이라며 눈물을 보인 도은이었지만 병원에서 나오자마자 180도 돌변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혼돈에 빠트렸다.

이철이 이혼하길 바란 도은은 애초부터 임신하지 않았고, 유산 역시 거짓이었던 것. 도은은 주변 인물들까지 모두 속이는 그야말로 치밀한 계략을 펼쳤던 것이었다.

방송 말미 지창은 혜원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혜원과 헤어진 동생이 나눠 가졌던 목걸이를 준비한 지창은 혜원을 감동 시켰고, 반면 도은은 누군가 자신을 향해 개명 전 이름인 ‘이혜지’를 외치자 그 자리에서 얼어붙는 충격 엔딩으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오늘(23일) 오후 7시 50분 2회 방송.

/nyc@osen.co.kr

[사진] '피도 눈물도 없이' 방송캡처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