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덱스 “2024년에는 욕 주의..논란되기 전 고치겠다” 선언 [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채연 기자] 덱스가 새해를 맞이해 올해 목표를 언급했다.

22일 덱스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덱스 101’에는 ‘덱스 101 채널 브랜드 컨설팅’이라는 제목으로 새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덱스는 채널 기획의도에 대해 “돈 벌려고 하는 거다. 유투브를 왜 하냐, 돈 벌려고 하는 것”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이 채널의 기획의도는 TV에 나오는 덱스의 모습은 좀 더 갖춰진 모습이라고 한다면, 유튜브에서는 조금 더 편안하게 풀어지고 방송적인 제약없이 프리하게 즐겨보자는 의도로 채널을 시작했다”며서 “그러나 지금 상황에서 돌아봐야 할 점은 분명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덱스는 “처음에는 날 것 그자체 였는데, 방송을 경험하면서 어느순간 유튜브 채널도 방송 같은 느낌이 없지않아 들더라. 처음 기획의도로 돌아가야 할 필요성이 있어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덱스는 “2024년에는 어떻게 할 것인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대신 좀 더 세련되고 다듬어진. 가장 주의해야 할 2024년 포인트는 욕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이런 것들이 계속 유지되면 논란이 될 거다. 이걸 알고 있으니 고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잘못된 걸 알고 있다면 안 하면 되는 것이고, 고치면 되는 것”이라며 “잘생김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cykim@osen.co.kr

[사진] 유튜브 캡처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