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의정부에 3200억 들여 ‘실감형 영상 제작단지’ 조성 추진

의정부 실감형 디지털 미디어센터 조감도. 사진 의정부시
경기도 의정부시에 세계적 수준의 실감형 영상 제작단지가 조성된다. 의정부시는 23일 YG엔터테인먼트, 네이버, 넥슨, NP, 위지윅 스튜디오 등 5개 사가 설립한 법인 ‘YN C&S’와 지난 22일 의정부시청에서 이런 내용의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의정부시와 YN C&S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최첨단 영상 제작 인프라를 구축해 한국을 대표하는 K-컬처 영상 촬영 특화단지를 조성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YN C&S는 영상제작 전문 스튜디오 설계·개발, 프로덕션 신기술 연구개발 등을 진행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영상 콘텐트 소구력이 입증된 만큼, 촬영을 위한 스튜디오 단지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는 게 의정부시 등의 판단이다.

협약에 따라 이들은 2026년 말 완공을 목표로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구역 3만2000㎡에 실감형 디지털 미디어센터(I-DMC)를 조성할 계획이다. 의정부시 산곡동 일대 65만4000㎡에 조성 중인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는 올해 상반기 완공 예정이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오른쪽)과 유해민 YN C & S 대표(왼쪽)이 22일 경기도 의정부시청에서 실감형 디지털미디어센터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의정부시
총 3200억원이 투입돼 조성되는 실감형 디지털 미디어센터에는 지하 1층∼지상 7층 건물 14동이 전체면적 6만6570㎡ 규모로 조성된다. 버추얼 프로덕션, 볼류메트릭, 모션 캡처 등이 가능한 첨단 촬영시설이 완비된 스튜디오가 설치된다. 관광·숙박시설, 공동주택 등도 계획됐으며 2025년 이후 완공될 예정이다.



유해민 YN C & S 대표는 “I-DMC는 단순 제작 시설이 아닌 아시아 최초로 연구개발센터와 인재 양성 기능을 갖춘 클러스터가 될 것”이라며 “콘텐트를 보고 찾아오는 글로벌 관광지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이번 협약은 복합문화 융합단지의 구체적인 투자 사업 시작을 의미한다”며 “의정부가 한국을 대표하는 K-컬쳐 영상촬영 특화단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익진(ijj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