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화가 처음 개최한 고교·대학 올스타전, 정기전으로 열린다...제2의 황준서·전다민 탄생할까

협약식에 참석한 양해영 KBSA 부회장(왼쪽)과 손혁 한화 이글스 단장 / 한화 이글스 제공

협약식에 참석한 양해영 KBSA 부회장(왼쪽)과 손혁 한화 이글스 단장 / 한화 이글스 제공


[OSEN=이후광 기자] 한화 이글스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와 업무협약을 맺고 아마추어 야구 활성화를 위한 고교 · 대학 올스타전 정기 개최를 약속했다.

한화 이글스는 "22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 내 구단 사무실에서 KBSA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성황리에 처음 열렸던 고교 · 대학 올스타전의 정기적 개최를 목적으로 하는 협약이다"라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한화 이글스와 KBSA는 2025년까지 2년 간 고교 · 대학 올스타전 개최 협업 체제를 구축하고 아마야구의 발전과 관심도 증대를 위해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2년 후에도 행사를 지속한다는 공감대 속에 향후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화 이글스는 지난해 1차 지명 폐지에 따라 연고지에 국한되지 않는 아마추어 야구 지원 방안을 고민하다 고교 · 대학 올스타전을 기획, KBSA의 전폭적 협조 속에 성공적으로 제1회 대회를 치렀다. 경기장 제공을 비롯해 제반 비용을 한화 이글스가 부담했고, KBSA는 참가 선수 선발 등 수준 높은 경기를 위해 지원했다.



전체 1순위로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좌완 투수 황준서(당시 장충고) 등 2024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된 다수의 미래 한국 프로야구 스타들이 지난해 열린 고교 · 대학 올스타전을 통해 야구팬들 앞에 선을 보였다. 두산 베어스 지명을 받은 전다민(당시 강릉영동대)이 대회 MVP를 수상하는 등 대학야구도 조명받았다.

KBSA는 지난해 12월 한화 이글스 박찬혁 대표이사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기도 했다. 아마추어 야구 활성화 기여, 학생 선수들의 동기부여, 프로 구단의 아마추어 야구 지원 모델 제시 등의 공로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박찬혁 대표이사는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의 마지막 시즌과 신축구장의 첫 시즌을 고교 · 대학 올스타전과 함께한다는 것이 뜻깊다"라며 "한화 이글스는 앞으로도 KBSA와 긴밀한 협력으로 고교 · 대학 올스타전을 아마추어 야구 축제의 장으로 발전시켜 프로 구단으로서 의무와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backlight@osen.co.kr


이후광(backlight@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