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이 데몬’ 이상이, 김유정 대신 회장 취임..“1년간 함께해서 행복” 종영 소감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채연 기자] ‘마이 데몬’에서 따스하고도 든든한 면모로 마지막까지 매력 열일을 선보인 배우 이상이가 종영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연출 김장한, 권다솜/ 극본 최아일/ 제작 스튜디오S, 빈지웍스)에서 주석훈(이상이 분)이 도도희(김유정 분)를 대신해 미래 그룹의 새로운 회장으로 취임하는 해피엔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도도희 한정 ‘겉따속따’(겉은 따뜻하고 속도 따뜻하다) 면모를 선보였던 주석훈은 애틋한 해바라기 짝사랑을 끝내고, 주천숙(김해숙 분)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도도희와 정구원(송강 분)의 든든한 지원군을 자처했던 바. 뿐만 아니라 노석민(김태훈 분)의 횡포에도 자신의 소신을 뚜렷이 밝히며 전면전을 택했던 주석훈은 끝까지 도도희의 곁을 지키며 그 누구보다 도도희의 안전과 행복을 바라는 모습을 통해 한결 같은 따스하고 든든한 매력을 전했다.

또한 주석훈은 미래그룹 회장으로서 참석한 첫 회의에서 인건비와 복리후생비를 줄여 이익을 낸 성과를 두고 이사진들을 향해 쓴소리도 서슴지 않는 등 미래그룹을 이끄는 어엿한 회장으로서 듬직한 면모를 선보이기도. 이처럼 이상이는 김유정을 향한 해바라기 짝사랑을 끝내고 김유정과 송강의 든든한 지원군이 된 ‘주석훈’의 따뜻하고도 든든한 매력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그려냄으로써 마지막까지 훈훈한 활약을 펼쳤다.



이에 이상이는 22일 소속사 ㈜굿프렌즈컴퍼니를 통해 “첫 촬영부터 마지막 방송까지 거의 1년에 가까운 시간을 ‘마이 데몬’과 함께해서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최아일 작가님과 김장한, 권다솜 감독님을 비롯해 작품을 위해 애써 주신 모든 스태프분들께 그 동안 정말 감사했고 고생 많으셨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그는 “또 현장에서 함께 연기했던 김유정, 송강, 조혜주 배우 그리고 김해숙 선배님, 김태훈 선배님 등 배우분들께도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모든 분들 덕분에 따스한 석훈이가 함께 빛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까지 ‘마이 데몬’과 ‘주석훈’에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날씨가 많이 추운데 모두 건강 잘 챙기시고, 저는 또 다른 작품과 캐릭터로 인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에서 따스하고도 든든한 매력을 선보인 이상이는 올해 공개 예정인 tvN X TVING 드라마 시리즈 ‘손해 보기 싫어서’에서 운명적인 사랑을 믿지 않는 비혼주의자이자 재벌 3세 ‘복규현’ 역을 맡아 새해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 스튜디오S, 빈지웍스


김채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