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브라이언, 박주호子 건후·진우 난장판 스노우월드 입성 "오마이갓"(슈돌)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청소광’ 브라이언이 건후-진우의 ‘스노우 월드’에 입성해 역대급 청소 수난 시대를 겪는다.

2013년 첫 방송된 이래 10년간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는 추성훈과 추사랑, 송일국과 삼둥이를 비롯해 이동국과 오남매, 샘 해밍턴과 윌벤 형제, 사유리와 젠, 김준호와 은우-정우 형제, 제이쓴과 준범 등 육아에 익숙하지 않은 부모가 아이를 통해 행복을 알게 되는 모습과 다양한 가족의 형태를 새롭게 조명하며, 육아의 값진 의미를 빛내고 있는 국내 유일의 육아 프로그램이다.

오는 2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슈돌’ 511회는 ‘반짝반짝 빛나는 우리’ 편으로 소유진과 '골든걸스' 인순이의 내레이션으로 꾸며진다. 

이중 박주호의 아들 8살 건후와 5살 진우는 베이킹 소다와 린스를 섞어 인공 눈을 만들어 ‘스노우 월드’를 오픈한다. 건후와 진우의 눈싸움으로 거실 전체가 하얀 인공 눈으로 뒤덮인 가운데 최근 ‘청소광’으로 활약하고 있는 브라이언이 건후와 진우의 대환장 ‘스노우 월드’에 입성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날 브라이언은 새하얀 가루로 뒤덮여 엉망진창인 거실을 마주하자, “오 마이 갓. 매일 이래요?”라며 처음 입성하는 아이들의 집에 깜짝 놀란다. 브라이언의 마음도 모른 채 건후는 “이건 눈이에요. 우리가 만들었어요”라며 당당하게 자랑을 하고, 진우는 새하얀 가루를 밟고 천진난만하게 소파를 뛰어다녀 웃음을 자아낸다. 

브라이언은 멘붕도 잠시, 익숙하게 휴대용 청소 도구를 꺼내 “청소해야 건강에 좋고 미소도 나와”라며 건후와 진우에게 청소의 매력을 어필하며 회유를 시도한다. 이에 건후는 스스로 청소기를 돌리며 “나 잘하지롱”이라며 숨겨온 청소 실력을 뽐낸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건후와 진우 형제는 다시 장꾸미를 발동시키며 눈싸움에 몰입하고, 순식간에 원상 복귀되는 거실의 충격적인 상태에 브라이언은 헤어 나올 수 없는 청소 지옥에 빠진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브라이언은 흡사 '장난감 지옥'이라고 불러도 족할 만큼 자유분방한 건후와 진우의 방에 들어가 말을 잇지 못한다. 브라이언 삼촌의 속을 알 리 없는 진우는 마냥 해맑은 표정으로 “난 심판이야”라고 외치며 브라이언이 정리 정돈하는 모습을 그저 관망해 웃음을 자아낸다고. 이에 '청소광' 브라이언의 정신을 혼미하게 만들 건후, 진우 형제의 발랄한 매력에 기대가 모인다.

그런가 하면 건후와 진우는 브라이언에게 맞춤형 양말 개기 교습을 받기도 한다. 브라이언은 "항상 만두를 생각하면 돼"라며 양말을 만두 모양처럼 접는 깔끔 정리법을 전수하고, 건후는 열정을 보이며 양말에 이어 셔츠까지 개며 수준급 실력을 보인다는 전언.  심지어 건후는 “나 이것도 할 수 있어”라며 자신감 있게 모든 빨래를 개는 기특한 모습으로 흐뭇한 미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이에 ‘청소광’ 브라이언을 만나 청소의 매력을 깨우칠 건후와 진우 형제의 모습이 주목된다.

KBS2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시간대가 변경되어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며, 511회는 오는 23일(화)에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KBS 2TV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