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정석은 사극도 정석이네..'슬의생' 이익준 지운 '세작' 이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조정석의 열연이 또 한 번 심장을 파고들었다. 첫 방송부터 몰아치는 이야기 속 한껏 농축된 감정 열연이 조정석이 그린 캐릭터 ‘이인’에 온전히 빠져들게 한 것.

어제(21일) 첫 방송된 tvN ‘세작, 매혹된 자들’(연출 조남국/극본 김선덕/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씨제스) 1-2화는 숨 쉴 틈 없이 몰아쳤고, 진한대군 이인으로 첫 등장한 조정석은 파란만장한 삶에 놓인 인물을 밀도 있게 담아내며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했다.

진한대군 이인의 삶은 참혹했다. 임금이자 형인 이선(최대훈 분)을 향한 깊은 충심으로 한치의 원망 없이 청나라의 인질로 잡혀간 그는 청나라 황제가 아끼는 동생 예친왕의 환심을 얻으며 나라와 백성을 위한 일들을 이뤄냈지만 다시 돌아온 조선은 이인이 용상을 탐하고 예친왕의 세작 노릇을 한다는 음해와 견제가 판치며 시리도록 차가웠던 것. 특히 청나라로 가기 전 눈물을 보이며 이인에게 반드시 살아 돌아오라던 이선은 무섭도록 싸늘하게 변해 모진 말과 태도로 일관했고, 사랑했던 나라와 임금에게 외면당한 이인은 황망함에 놓였다.

이인은 부러 난봉꾼 행색을 하고, 끊임없이 이선을 향한 충심을 고하였지만 궁궐에서는 자신을 용상에 올리려는 세력과 음해하는 세력으로 나뉘며 상황은 악화되기만 했다. 참혹한 상황 속 끓어오르는 분노와 비통함에도 그들의 정쟁과 음모에 휘둘리지 않으려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섬세한 연기와 순간적으로 차오르는 분노에 치욕적인 상황을 표현하는 조정석의 열연은 보는 이들을 압도하며 전율을 자아냈다.



그러던 중 이인은 내기 바둑꾼 강희수(신세경 분)를 우연히 만나게 되고, 자신을 비난하는 사람들에게 역성을 내주는 당찬 강희수에게 마음이 동하게 된다. 강희수를 공격하는 괴한의 칼부림마저 대신 맞아준 이인은 강희수와 마주 앉아 바둑을 두게 되고 아끼는 별호인 몽우(자욱한 가랑비)를 내어준 후 몽우가 내리는 날 다시 만나자 약조하며 서로를 향한 호감 속 피어오르는 묘한 분위기로 몽글거리는 설렘을 자아냈다. 특히 몽우가 내리는 날 약조를 지키기 위해 비를 뚫고 달려와 서로를 보며 미소 짓는 두 사람의 모습은 설렘지수를 치솟게 하며 앞으로 펼쳐질 관계성에 흥미를 배가 시켰다.

조정석은 변화무쌍한 감정의 진폭을 그리며 탄탄한 내공과 연기력을 다시금 각인했다. 조정석이 감정을 억누르는 순간 숨죽이게 했고, 터트릴 땐 강하게 이입, 미소 지을 땐 몽글몽글한 설렘을 선사하며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호흡을 제대로 이끈 것. 특히 굳건하게 버텨내던 이인이 자신의 편이 되어주는 강희수에게 작게 무너지는 디테일한 연기는 아릿함으로 전해졌고, 강희수를 향한 다정한 목소리와 눈빛은 두근거리는 설렘을 유발하며 조정석이 연기한 캐릭터 ‘이인’에 더욱 깊게 이입하게 했다.

이에 첫 방송부터 휘몰아친 전개와 조정석의 열연에 이목이 집중되며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를 향해 더욱 뜨거운 관심과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박소영(comet568@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