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케미 美쳤다” 조정석x신세경… '왕'과 '남장 여자'로 두근두근 첫 만남 (‘세작’)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근희 기자] '세작, 매혹된 자들’ 조정석과 신세경이 만나 친구 사이가 됐다.

21일 첫 방송 된 tvN 새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에서는 임금이라는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조정석과 바둑 천재이자 임금을 무너뜨리기 위해 세작이 되는 신세경의 만남이 그려졌다.

호위무사 주상화(강홍석 분)는 계곡 바위에 누운 진한대군을 보고 “일어나십쇼. 여기서 주무시면 아니됩니까”라며 주변을 살폈다. 진한대군은 “누가 볼까 두려우냐”라며 심드렁하게 말했고, 주상화는 “송구하오나 소인은 대군께서 어찌 어울리지도 않는 난봉꾼 흉내를 내시는지 이해가 아니됩니다”라고 답했다.

진한대군은 “좀 봐줘라. 내 살려고 이러는 거다”라며 눈을 감았다. 주상화는 “예서 좀만 기다려주십시오. 말을 대령하겠사옵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계곡을 떠났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진한대군은 사람들의 소리에 이끌려 바둑을 하는 무리에게 다가갔다. 바둑에서 승리한 강희수(신세경 분)는 바둑판과 바둑돌을 챙겼다. 한 판 더 하자는 이야기에 강희수는 “제가 이기는 건 좋아하지만 지루한 건 못 참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희수는 “도성 10리 안에는 저를 이길 자가 없습니다. 한 분 빼고는 말입니다. 얼마 전 심양에서 귀국하신 진한대군. 기회가 된다면 내 대군을 모시고 승부를 겨뤄보고 싶습니다”라고 말하며 바둑돌을 챙겼다. 이를 들은 진한대군은 눈빛을 빛냈다.

한편, 위기에 처한 강희수에게 진한대군이 “멈춰라”라는 소리와 함께 등장했다. 강희수는 “여긴 어찌 알고 오셨습니까”라며 눈물이 고였고, 진한대군은 “내 오늘은 너를 볼 수 있을까 하여”라고 답을 하는 순간, 자객이 칼을 들고 강희수에게 달려들었다.

진한대군은 이를 막기 위해 몸을 돌렸다가 팔에 칼을 베였다. 진한대군은 “이까짓게 별거 아니다. 생각보다 상처가 깊지(않다)”라고 말했지만 고통을 참지 못했다. 걱정하는 강희수를 보고 진한대군은 “네가 보기보다 겁이 많구나. 다행이다. 네가 아니라 내가 칼을 맞아서”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후, 의원 없이 치료를 마친 진한대군은 강희수를 따로 불렀다. 기척이 없는 방으로 들어간 강희수는 잠에 빠진 진한대군을 보고 다가갔다. 강희수는 “대군자가”라고 진한대군을 불렀고, 진한대군이 눈을 뜨자, 놀란 강희수는 도망을 가려다 진한대군에게 옷자락이 잡혔다.

진한대군은 “날 보러 와놓고는 어딜 도망가는게냐. 혹 나 모르게 무슨 죄라도 지은게냐”라고 말했고, 강희수는 “도망이라니 당치않습니다. 주무시는 것 같아 물려가려는 참입니다”라고 답했다. 강희수는 본인 때문이라고 사과를 전하고 자리를 뜨려했으나, 진한대군은 옷자락을 놓지 않았다.

진한대군은 “이 고통을 이길 방도를 내가 아는데”라고 언급했고, 강희수는 “무엇입니까? 그 방도가?”라며 궁금해했다. 진한대군은 “바둑 한 판”이라고 즉답을 했고, 강희수는 “예? 진심이십니까?”라며 놀랐다. 진한대군은 “진심이다 마다”라며 자리에서 일어나 앉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내기 바둑만 둔다는 강희수에게, 진한대군은 “여긴 내 바둑판이 없으니 네가 원하는 걸 걸겠다. 무엇이냐?”라고 질문했고, 강희수는 “그건 제가 이기고 말씀드리�母윱求�”라고 말해 진한대군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세작, 매혹된 자들' 방송화면 캡쳐


박근희(skywould51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