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수미母子, 횡령 혐의 피소…"며느리 서효림 집도 회삿돈으로"

 배우 김수미. 뉴스1
배우 김수미씨가 자신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식품 회사 나팔꽃 F&B로부터 업무상 횡령 혐의 등으로 피소됐다. 나팔꽃 F&B는 김치와 게장 등 가공식품을 유통·판매하는 회사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김씨와 그의 아들 정명호 나팔꽃 F&B 이사가 회사와 10년간 독점 계약한 '김수미' 브랜드의 상표권을 타인에게 무단으로 넘겼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나팔꽃 F&B는 고소장에서 김씨와 정씨가 2019∼2020년 약 10회에 걸쳐 나팔꽃씨엔앰(영화), 나팔꽃미디어(매니지먼트) 등 정씨가 운영하는 회사에 무단으로 '김수미' 브랜드를 판매해 약 5억6500만원의 이득과 사업 지분을 얻었다고 주장했다.

또 정씨가 나팔꽃 F&B의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당시 회사 자금의 입출금을 맡으면서 총 6억2300만원가량을 횡령한 혐의가 있다고 했다.



이 중에는 '정명호 가지급금'이라고 회계처리를 해 무단으로 돈을 인출한 혐의(약 1억198만원), '선생님댁 김장'와 '선생님댁 유기그릇 세트' 등으로 회계처리하고 지급 의무 없는 금액을 대신 지급한 혐의(약 1억6900만원), 단기대여금 명목 횡령(약 3억670만원), 허위 용역 대금 지급(약 4529만원) 등이 포함됐다.

나팔꽃 F&B는 김씨 역시 개인 세금을 납부할 자금이 부족해지자 회사 은행 계좌에서 임의로 3억원을 인출해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나팔꽃 F&B 관계자는 "정씨가 배우 서효림과 결혼할 당시 집 보증금과 월세, 고가 선물을 비롯해 김씨의 홈쇼핑 방송 의상비와 거마비 등도 회삿돈으로 처리했다"며 "개인 용도로 돈이 많이 새나가면서 회사가 어려워졌다"고 주장했다고 더팩트는 전했다.

정씨는 나팔꽃 F&B가 설립된 2018년부터 사내이사를 맡다가 2021년 3월부터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지난해 11월 이사회 결정으로 해임된 뒤 현재 사내이사 신분으로 있다. 이후 회사 측과 김수미 모자 간 갈등이 깊어졌다고 한다.

현재 하와이에 머물고 있는 정씨는 더팩트에 "고소 내용을 아직 전달받지 못해 상황을 정확히 모르지만 지난해부터 회사 내부 갈등이 있는 건 맞다"며 "다만 지금 회사 측이 저와 어머니를 고소했다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회사는 저를 고소한 현재 대표이사의 치명적인 잘못이 드러나 어려움을 겪었고, 제가 먼저 상대방 측에 횡령사기와 사문서 위조 등 두 건의 고소를 해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서효림 소속사 이뉴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가족 일이라 조심스러워하고 있다. 남편 정씨의 법무법인에서 곧 입장을 전할 것"이라고 했다. 서효림은 지난 2019년 정씨와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시어머니인 김씨와 함께 각종 예능에도 동반 출연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