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반 뛰고 교체' 이기제 "15분 만에 햄스트링에서 소리가...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오!쎈 인터뷰]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요르단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E조 2차전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열렸다.전반 대한민국 이기제기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4.01.20 /jpnews@osen.co.kr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요르단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E조 2차전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열렸다.전반 대한민국 이기제기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4.01.20 /jpnews@osen.co.kr


[OSEN=도하(카타르), 고성환 기자] "그렇게 심한 것 같지는 않은데 좀 봐야할 것 같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2-2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4점(1승 1무, 득실+2)으로 조 2위에 머물렀다. 요르단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승점 4점(득실 +4)으로 1위를 지켰다. 

한국은 전반 9분 만에 주장 손흥민의 페널티 킥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쉽게 풀어가는 듯했다. 그러나 전반 37분 박용우의 자책골이 들어갔고 전반 추가시간 야잔 알 나이마트에게 추가 실점하며 1-2로 끌려갔다.



후반 내내 끌려가던 한국은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전 추가시간 나온 황인범의 슈팅, 이어진 야잔 알 아랍의 자책골로 겨우 무승부를 만들어냈다.

김진수가 부상인 상황, 이기제가 다시 선발로 나왔다. 설영우가 왼쪽으로, 김태환이 오른쪽으로 나설 수도 있었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다시 이기제를 믿어보기로 했다.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그러나 이기제는 풀타임을 소화하지 못했다. 전반전 45분만 소화한 뒤 김태환과 교체됐다. 경기 초반 좋은 패스로 선발 출전의 이유를 증명하는 듯했다. 그러나 한국은 손흥민의 선제골 이후 연달아 실점을 내줬고 이 과정에서 이기제는 알 타마리를 전혀 막아내지 못했다.

경기 종료 후 만난 이기제는 "나름대로 잘 준비하고, 한다고 했다. 전반 15분 만에 햄스트링에서 소리가 났다. 전반은 참고 뛰기는 했다. 아쉽게 2실점을 했다. 그래도 후반에 선수들이 분발해서 했다고 생각한다. 햄스트링은 오늘 갑자기 그랬다. 그렇게 심한 것 같지는 않은데 좀 봐야할 것 같다. 갑자기 이런 상황이 왔다. 좀 봐야한다"라며 부상 문제가 있었음을 밝혔다.

이기제는 지난 15일 치른 조별리그 1차전 바레인과 맞대결에서도 김태환과 교체됐다. 당시 실점 장면에서 관여한 그를 향해 문책성 교체가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물론 클린스만 감독은 이를 부인했으나 2차전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반복됐다.

이에 이기제는 "그에 대해 따로 얘기한 것은 없다. 후반에 또 경고를 받았다면 경기를 뛰지 못해 그랬던 것 같다. 경기력에 대해 당연히...그렇게 내가 만족할 수 있는 부분은 많지 않은 것 같다"라며 "남은 기간 더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드려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OSEN=지형준 기자]

[OSEN=지형준 기자]


16강에서 한일전이 성사될 가능성도 남아 있다. 이기제는 "다른 팀 상황보다는 요르단전만 생각하면서 왔다. 우리가 훨씬 스쿼드도 좋고 실력 있는 선수가 많다. 예선에 이런 경기가 나왔다는 게 다행인 것 같다. 토너먼트에선 이런 경기가 나오면 안 된다. 어차피 우승하려면 모든 팀을 이겨야 하는 상황이다. 한 경기, 한 경기 생각하면서"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기제는 "주변에서 뭘 하든 그냥 내 것만 해야겠다 생각한다. 지금 소집된 대한민국 대표팀, 여기만 생각하면서 매 경기 집중하려고 한다"라며 대회에 임하는 자세를 이야기했다.

/finekosh@osen.co.kr


고성환(jpnews@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