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라크 충격패' 日에 中 비판, "日 4실점이지만 우리는 무실점!!"... "독일-터키 승리는 친선전"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아시아 최강을 자부하던 일본이 제대로 쓰러졌다.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위 일본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2차전에서 FIFA 랭킹 63위 이라크에 1-2로 패했다.이로써 일본은 1승 1패, 승점 3점으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이라크가 2승, 승점 6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마지막 3차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반드시 꺾어야 하게 됐다.전반 일본 스즈키를 비롯한 선수들이 이라크 후세인의 선제골에 아쉬워하고 있다. 2024.01.19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아시아 최강을 자부하던 일본이 제대로 쓰러졌다.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위 일본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2차전에서 FIFA 랭킹 63위 이라크에 1-2로 패했다.이로써 일본은 1승 1패, 승점 3점으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이라크가 2승, 승점 6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마지막 3차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반드시 꺾어야 하게 됐다.전반 일본 스즈키를 비롯한 선수들이 이라크 후세인의 선제골에 아쉬워하고 있다. 2024.01.19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19일 오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이라크와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전반을 마치고 일본 구보가 아쉬워하고 있다. 2024.01.19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19일 오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이라크와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전반을 마치고 일본 구보가 아쉬워하고 있다. 2024.01.19 / jpnews.osen.co.kr


[OSEN=우충원 기자] "일본은 4실점 했지만 중국은 무실점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위 일본 축구대표팀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2차전에서 FIFA 랭킹 63위 이라크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일본은 1승 1패, 승점 3점으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이라크가 2승, 승점 6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마지막 3차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반드시 꺾어야 하게 됐다. 이라크 아이멘은 전반 5분 알리 자심의 크로스를 헤더골로 받아넣어 이라크 관중 3만 이상이 찾아든 경기장을 일찌감치 뜨겁게 만들더니 전반 추가시간에도 헤더골을 꽂아넣어 이날 경기 최고의 영웅이 됐다. 일본은 후반 추가시간 주장 엔도 와타루가 만회골을 넣었으나 거기서 끝이었다. 일본은 이번 대회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유로 스포츠'와 '옵타', 'ESPN' 등 여러 매체는 일본을 우승 후보 1순위, 한국을 2순위로 꼽았다. 최종 발탁된 26명 중 무려 20명이 유럽파인 만큼 전체적으로 밸런스가 탄탄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일본은 지난 1차전에서 베트남을 4-2로 제압했다. 전반전 세트피스로만 두 골을 허용하며 1-2로 끌려가기도 했지만, 미나미노 다쿠마의 2골 1도움과 나카무라 게이토의 역전골, 우에다 아야세의 쐐기골로 승점 3점을 챙겼다. 불안한 모습도 나왔으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걱정하지 않았다. 그는 이라크전을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걱정하지 않는다. 실수에서 배울 수 있다. 평소처럼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 우리는 지난 경기보다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모든 게 완벽하진 않았다. 하지만 같은 팀이랑 내일 다시 경기한다 해도 더 잘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전했다. 또 사커 다이제스트는 이라크와 경기를 앞두고 “한국과 일본은 언젠가 싸워야 한다. 한국언론이 16강 한일전 가능성을 거론하며 토너먼트에 미칠 영향을 전망했다. 일본대표팀의 첫 경기가 그리 상쾌하지 않았다. 한국언론이 일본은 화려한 공격에 비해 수비가 불안했다고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라크전을 간단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결국 일본이 이길 수밖에 없는 경기다. 일본의 A매치 11연승이 이라크에게 깨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불쾌함을 표했다.  사커 다이제스트가 불만을 나타낸 것은 한국 언론의 전망 때문이었다. 그런데 불만이 현실이 됐다.  



AFC 주관 대회의 경우 조별리그에서 승점이 같은 복수의 팀 순위를 가릴 때 해당팀끼리의 승점을 따지기 때문에 이라크의 D조 1위가 확정됐다. 오는 24일 벌어지는 D조 최종전 2경기는 이라크-베트남, 일본-인도네시아로 짜여졌는데 이라크가 베트남에 패해서 그대로 승점6이 되어도 일본, 인도네시아보다는 앞선다. 일본-인도네시아전에서 어느 팀이 이겨 승점6으로 이라크와 동률이 된다고 해도 승자승 원칙에서 밀리기 때문이다.

중국 언론도 비판을 숨기지 않았다. 

소후닷컴은 "이라크가 일본에 승리한 사실은 놀랍지만 내용을 보면 충격이 아니었다. 이라크는 구보 다케후사를 비롯한 스타 선수들에게 격렬한 압박을 끊임없이 가하며 움직임을 차단했다. 주도하겠다는 계획이 통하면서 확실하게 승리했다"고 이라크의 경기력을 칭찬했다. 이어 "2번의 실점 상황에서 일본은 이번 대회 우승 후보라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어색한 수비력을 보였다. 힘이 부족했다. 베트남전에도 2실점, 이라크전에도 2실점이다. 중국 대표팀도 결코 칭찬받을 순 없지만 2경기 연속 무실점으로 마무리했다"면서 중국과 비교했다. 또 소후닷컴은 "일본은 이번 대회 전까지 10연승을 장식했지만 그중 8승은 친선경기였다. 아마 결승전까지 갈 순 있겠지만, 어디까지 이겨나갈 수 있을지는 의심스러운 상태다"라고 일갈했다. /10bird@osen.co.kr


우충원(10bird@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