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6강부터 한일전?'日수비수 도미야스 "한국은 결승에서 만나고 싶다"[오!쎈 알라이얀]

[사진] 일본 국가대표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일본 국가대표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알라이얀(카타르), 고성환 기자] 일본 국가대표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26, 아스날)에게도 한국은 마지막에 만나고 싶은 상대였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위 일본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2차전에서 FIFA 랭킹 63위 이라크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일본은 1승 1패, 승점 3점으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이라크가 2승, 승점 6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마지막 3차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반드시 꺾어야 하게 됐다.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19일 오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이라크와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전반 이라크 후세인의 선제골에 일본 엔도, 구보가 아쉬워하고 있다. 2024.01.19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19일 오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이라크와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전반 이라크 후세인의 선제골에 일본 엔도, 구보가 아쉬워하고 있다. 2024.01.19 / jpnews.osen.co.kr




일본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2002년생 골키퍼 스즈키 자이온이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멀리 쳐내지 못했고, 이를 아이멘 후세인이 그대로 머리로 밀어 넣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일본은 전반이 끝나기 직전 또 후세인에게 당했다. 이번에도 헤더 실점이었다. 전반 추가시간 후세인이 다시 한번 크로스에 머리를 갖다 댔고, 공은 스즈키 발에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이후로도 일본은 이라크의 강력한 피지컬에 고전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후반 추가시간 엔도 와타루가 코너킥에서 만회골을 터트리긴 했으나 패배를 막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일본은 이라크에 덜미를 잡히며 A매치 10연승을 마감하고 말았다.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19일 오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이라크와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전반 일본 아사노가 슛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4.01.19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19일 오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이라크와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전반 일본 아사노가 슛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4.01.19 / jpnews.osen.co.kr


이로써 일본과 한국이 16강에서 만날 확률이 높아졌다. 일본은 승자승 원칙에 따라 3차전에서 인도네시아를 꺾고, 베트남이 이라크를 잡아주더라도 조 1위가 불가능하다. 사실상 D조 2위가 매우 유력한 상황.

반대로 한국은 E조 선두를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물론 아직 한 경기밖에 치르지 않았지만, 차례로 맞붙게 될 요르단과 말레이시아보다 훨씬 강한 전력을 자랑한다. 만약 일본이 D조 2위, 한국이 E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하면 양 팀은 16강에서 격돌하게 된다.

두 팀 다 원치 않던 시나리오다. 일본과 한국 모두 각 조 1위를 차지할 시 결승에서 만날 수 있는 대진이었기에, 많은 팬들은 가장 높은 곳에서 '운명의 한일전'이 치러지길 바랐다. 일본 미드필더 구보 다케후사도 절친 이강인과 결승에서 만나면 좋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도미야스도 같은 마음이었다. 그는 이날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됐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도미야스는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16강 한일전 가능성 이야기가 나오자 "한국은 스쿼드가 좋은 팀이다. 그들을 결승에서 만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finekosh@osen.co.kr


고성환(finekosh@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