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임채무, '150억' 빚진 '두리랜드' 공개..."여의도 아파트 2채 팔아" ('백반기행')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배우 임채무가 두리랜드를 공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임채무의 손자와 식객 허영만의 두 손자가 함께한 겨울방학 특집 '양주 나들이 밥상'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날 35년째 놀이공원 '두리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임채무는 '손자와 자주 놀라다니냐'는 질문에 "(손자는) 우리 집이 놀이터니까 매일 와서 논다. 손자가 (두리랜드) 아침부터 다 관리한다. 놀이공원 가이드도 하고 사교성이 좋아서 친구들도 많이 사귄다"며 손자를 소개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임채무는 1990년부터 경기 양주에서 두리랜드를 운영 중이다. 그는 서울 근교에 아이들을 위한 놀이 시설이 없는 것을 속상하게 여겨 1989년 당시 여의도 아파트 두 채를 팔아 두리랜드를 지었다. 특히 그는 운영 적자로 빚만 150억 원가량이지만, 여전히 두리랜드를 운영 중이다.

앞서 그는 '살림남'에 출연해 "여의도에 집이 두 채 있었는데 그것도 다 팔았다. 두리랜드 화장실 안에 샤워실이 있는데 거기에 군용침대 두 개를 놓고 1년 정도 살았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yusuou@osen.co.kr

[사진]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