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센세이는 일본어, 우리 나라 말은 선생님”… 조인성, 美시장에 한국어로 정정 (‘어쩌다 사장3’) [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근희 기자] '어쩌다 사장3’ 마리나 시장이 마켓에서 식사를 했다.

18일 전파를 탄 tvN '어쩌다 사장3'회에서는 '아세아 마켓' 영업 8일 차 모습이 그려졌다.

윤경호는 가격표를 붙이는 차태현을 보고 “형은 진짜 손놀림이 진짜 장사하시는 분 같아”라고 칭찬했다. 노룩 패스를 하는 모습을 보고 “생활의 달인 나가야겠다”라고 말해 차태현을 웃음짓게 했다.

한편, 박보영과 박인비 선수가 카운터를 맡았다. 손님은 “오 인비 하이. 이번 주에는 시합 없으세요?”라고 물었다. 박인비는 “당분간은 없어요. 얼마 전에 출산을 했거든요”라고 답했다. 성별을 묻는 질문에 박인비는 딸이라고 말하며 4개월 됐다고 답하기도. 이를들은 주변 손님들은 축하를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한바탕 손님이 지나간 후 박보영은 자리에 앉아서 쉬었다. 차태현은 “그로기?”라고 물었고, 박보영은 “잠깐만 앉고 싶어요”라며 웃었다. 차태현은 앉아있어도 된다고 스윗하게 말했다. 박보영은 중간중간 스트레칭을 하며 몸을 풀었다.

박보영의 작은 얼굴과 귀여운 외모를 신기해하는 부부가 등장했다. 아내는 차태현에게 “나편이 저 분 누군지 궁금해해요”라고 질문했고, 차태현은 “제 딸이에요”라고 말해 부부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차태현은 “영화에서”라고 덧붙여 부부를 폭소케 했다.

마리나 시장도 식사를 하러 왔다. 맛있게 식사를 끝낸 시장은 조인성에게 이것저것 질문을 했다. 배우가 되지 않았으면 무러 했을거냐는 질문에 조인성은 “태권도 선생님”이라고 답했다. 센세이냐는 말에 조인성은 “그건 일본어. 한국어로 선생님”이라고 정정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시장은 이어서 “서울 정치는 괜찮아요? 아니면 안 좋아요?”라며 곤란한 질문을 해서 조인성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조인성은 말 없이 고민에 빠진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조인성은 한의사 손님에게 본인의 맥을 짚어보게했다. 한의사 손님은 “지금 심부전이랑 간맥도 너무 약하다. 과로. 쉬셔야 한다”라고 말해 조인성을 폭소케 했다. 조인성은 “나 과로”라며 손을 들어보였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어쩌다 사장3’ 방송화면 캡쳐


박근희(skywould51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