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단독] '세상에 이런 일이' 폐지설..'26년 MC' 임성훈 "재고해달라 뜻 전달" (인터뷰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장우영 기자] 26년 장수 프로그램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가 폐지설에 휩싸인 가운데 MC 임성훈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1998년 5월 첫 방송을 시작, 무려 26년 동안 SBS 시사교양국을 지키고 있는 장수 프로그램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이하 세상에 이런 일이)는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신기하고 놀랍고 재미있고 감동적인 이야기를 6mm 디지털카메라로 밀도 있게 취재, 독특한 구성과 내레이션으로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선풍기 아줌마, 맨발의 기봉이 등 화제의 인물들을 만나 이들의 이야기를 사회로 전했고,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는 등 사회적으로 순기능을 만들어내며 시청률 이상의 가치를 지니는 프로그램으로 26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지난 16일, ‘세상에 이런 일이’ 폐지설이 불거지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세상에 이런 일이’ PD가 최근 방송사 측으로부터 폐지 통보를 받았고, 일부 출연진들도 해당 소식을 들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 출연진의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폐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는 소리는 들었다”고 전했다.



갑작스러운 폐지 통부에 시사교양본부 PD들은 강력하게 반발했다. PD들은 “프로그램이 사라지는 것은 본부 전체의 인재 양성 과정, 인력과 자원 배분의 문제를 뒤흔드는 중요한 일이다. 구성원들에게 충분한 설명과 설득의 과정 없이 결정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폐지에 강하게 반발했다.

‘세상에 이런 일이 폐지설’에 SBS 측은 이렇다 할 입장을 전하지 않으며 말을 아꼈다. 이 가운데 프로그램의 시작과 함께 해왔던 MC 임성훈이 입을 열었다. 임성훈은 1998년부터 MC를 맡아 단 한 번의 지각도 없이 성실하게 프로그램을 이끌어 왔다. 그가 자리를 비운 건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했을 뿐일 정도로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도 높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임성훈은 박소현 등 MC들과 함께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며 리액션을 하고, 세상에 여러 일들과 다양한 사람들을 안방 시청자들에게 소개했다. 친근한 말투와 안정적인 진행으로 26년 동안 프로그램을 이끌며 ‘세상에 이런 일이’ 역사의 산 증인으로 자리 매김했다.

임성훈은 OSEN과 통화에서 “아직 ‘세상에 이런 일이’가 폐지 확정이 된 건 아니다”라며 “때문에 내가 지금 어떤 뜻이나 입장을 밝히기에는 어려운 지점이 있다”며 “분위기와 상황을 지켜보고 있기에 어떤 말씀을 드리긴 어려우나 MC로서 시사교양본부, 방송국 편성 쪽에 다시 한번 폐지를 재고해달라고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후 SBS 측은 ‘세상에 이런 일이’ 폐지설과 관련해 “폐지와 관련해서는 정해진 건 없으며, 다각도로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