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직원 엉덩이 때리고 뽀뽀…'성추행 의혹' 양산시의원 카톡 깜짝

경남 양산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이 여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독자 제공
경남 양산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이 여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7일 양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최근 국민의힘 소속 A 의원이 2022년부터 같은 상임위원회 소속 여직원 B씨에게 강제로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하고 밤늦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당시 A 의원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에 따르면 B씨는 “뽀뽀처럼 과도한 스킨십은 자제해달라”거나 “엉덩이 때린 건은 지나친 것 같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A 의원은 “미안”, “도와줘서 감사의 의미로 한 것”, “심하게 장난친 거 진심으로 사과할게”라고 답했다.

하지만 A 의원은 이후에도 “이쁜이~ 얼굴 보여주세요”라며 B씨를 의원실로 오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최근 고소인 기초 조사를 마치고 A 의원은 다음주에 조사할 계획이다. 해당 여직원은 시의회를 그만두고 다른 직장으로 옮겼다.

경남 양산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이 여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독자 제공

A 의원은 뉴스1에 “인정 안한다. 상세 상황을 정리 중”이라며 “경찰 조사 잘 받고 입장 표명 하겠다”고 말했다.


고소장 접수 사실이 전해지자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논평을 내고 “가해자에게는 한없이 ‘편안했을’ 성범죄 행위로 피해 여성은 하루하루 지옥의 시간을 보냈다. 김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양산시지부는 해당 사건에 대한 엄정한 수사 촉구와 즉각 사퇴를 요구한다며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양산시지부 관계자는 “A 의원은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편한 사이였다고 변명하고 있다”며 “17일 오전 양산시의회 앞에서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고 말했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