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싱가포르서 태어난 3살 판다 러러, 중국 간다…"맞춤형 전세기"

사진 만다이 와일드라이프 그룹
싱가포르에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러러'가 16일 중국으로 돌아간다.

중국신문망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판다 러러는 이날 오후 7시 15분 싱가포르 항공의 화물기를 타고 중국 청두로 이동한다. 이동 시간은 약 4시간 30분으로 예측됐다.

러러는 지난 2012년 싱가포르에 온 판다 자자와카이카이 사이에서 인공수정을 통해 2021년 8월 14일 태어났다. 러러는 싱가포르 옛 이름에서 따온 것으로 '영원히 행복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

러러는 지난 2년간 리버원더스동물원에서 자라왔다. 그사이 18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러러를 보기 위해 방문했다. 지난해 12월 13일 환송 행사에는 1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석해 러러와 작별 인사를 하기도 했다.



싱가포르 항공 관계자는 "러러를 위해 특별 제작한 운송 케이지를 통해 그가 편하게 머물게 할 것"이라며 "기내 환기도 늘리고 난기류를 피할 수 있도록 운항하고 착륙할 때도 러러가 받을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대한 부드럽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내 주변 온도와 습도 역시 러러가 머물렀던 환경과 비슷하게 12~16도 사이로 유지하기로 했다. 비행시간 동안 러러의 상태를 면밀히 확인할 수 있도록 중국의 사육사와 수의사도 동행한다.

중국으로 돌아가는 러러는 이르면 다음 달 중국 춘제 연휴 때 관광객들을 맞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 주재 중국 대사관 측은 "러러가 중국으로 돌아간 후 약 한 달간 면역 관찰을 받을 예정"이라며 "이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춘제에 러러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러러는 올해 중국으로 반환되는 첫 번째 판다다. 지난해에는 독일 등 여러 나라에 보내졌던 판다 중 17마리가 반환됐다. 한국의 경우 지난 2020년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푸바오도 올해 중국 반환이 예정돼 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