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금값 딸기 2t 실종' 보름 지나 피해 수사...농민들 울화통

딸기. 연합뉴스
경남 김해에서 한겨울 '금값 딸기' 2t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지 보름이 지나서야 피해 조사에 나서 늑장 수사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김해서부경찰서는 지난 15일 오후부터 딸기 절도 사건 관련 한림면 딸기 시설하우스 피해 농민들을 직접 만나 피해 물량 조사와 증거물 확보에 들어갔다.

딸기 절도 사건이 발생한 시점은 지난해 12월 31일부터 올해 1월 1일 사이다. 시설하우스 8개 농가, 11동에서 딸기 2t가량이 한꺼번에 사라진 일로 피해 금액이 약 2500만원에 달한다.

피해 농민들은 절도 피해를 입은 다음 날인 지난 2일 경찰과 면사무소 등에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은 즉시 수사에 착수하지 않고 피해 지역 농가만 순찰하는 등 소극적으로 대처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절도 사건이 발생한 당시 농민들 피해 진술로는 순찰만 강화해 달라는 요구가 있어서 정상적인 수사가 이뤄지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15일 언론 보도가 나기 시작하자 피해 농가에 형사 2개팀을 투입했다. 피해 농민을 조사하고, 현장 농가와 주변 도로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과 면사무소는 범행은 새벽 시간에 이뤄졌으며, 여러 명이 시설하우스에 들어가 등산용 헤드랜턴을 켠 채 딸기를 직접 따고 공판장에 출하하기 위해 보관해둔 딸기도 통째로 가져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사건 발생 후 딸기 밭고랑이 심하게 훼손되지 않은 점을 미뤄 농사일을 잘 아는 이들의 범행으로 추측하고 있다.

피해 농민들은 한겨울 추위 속 농막에서 새우잠을 자며 농산물을 지키고 있다. 지역 민간 해병대전우회들도 순찰 활동에 들어갔다.

피해 농민들은 연합뉴스에 "금값인 딸기가 대량으로 사라졌는데 누가 적극적인 수사를 하지 말라고 말하겠느냐"며 "딸기는 생물인데 사건이 발생한 지 보름이 지났고 증거물도 다 사라졌을 텐데 뒤늦게 허둥지둥 수사하는 것이 황당하다"고 말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