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IMF 총재 "AI, 선진국 일자리 60%에 영향 미칠 것"

"결과적으론 생산성 향상에 기여…저소득국 AI 기회 포착 도와야"

IMF 총재 "AI, 선진국 일자리 60%에 영향 미칠 것"
"결과적으론 생산성 향상에 기여…저소득국 AI 기회 포착 도와야"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인공지능(AI)이 선진국 일자리의 60% 정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4일(현지시간) 전망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세계경제포럼(WEF)이 열리는 스위스 다보스로 떠나기에 앞서 워싱턴DC에서 AFP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공개된 IMF 보고서를 인용해 선진국과 일부 신흥시장에서는 전체 일자리의 60% 정도, 나머지 신흥시장은 40%, 저소득 국가인 26%의 일자리가 AI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AI로 일자리를 빼앗길 수도 있지만 일자리의 가치가 올라갈 수도 있다면서 결과적으로는 생산성을 높여 소득 수준으로 높여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IMF는 보고서에서 AI가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이 전체적으로는 40% 정도 될 것으로 분석하면서 영향을 받는 일자리 가운데 절반 정도는 부정적인 영향을 받겠지만 나머지는 AI로 인한 생산성 향상의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IMF는 이어 신흥시장과 저소득국가일수록 AI의 영향을 적게 받겠지만 AI가 가져올 혜택도 적게 받으면서 디지털 격차와 국가 간 소득 불균형이 더욱 심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노동자의 나이가 많을수록 AI가 가져올 변화에 취약할 것이라고 IMF는 덧붙였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IMF가 나서 정책적 처방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저소득국가가 AI가 가져다줄 기회를 빠르게 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AI의 시대가 오고 있고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얘기라며 AI가 다소 두렵기도 하지만 모두에게 엄청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k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계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