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그는 역대급 악마였다" 반려견 인식칩 파내 또 버린 견주

한 견주가 키우던 강아지의 인식칩을 직접 파낸 뒤 두 번이나 유기했다. 사진 유기동물 입양 플랫폼 '포인핸드'
키우던 강아지의 인식칩을 직접 파낸 뒤 두 번이나 유기한 견주의 만행이 알려지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15일 유기동물 입양 플랫폼 '포인핸드'는 주인에게 두 번 버려진 갈색 푸들의 사연과 사진을 공개했다.

포인핸드에 따르면 이 푸들은 충남 천안에서 지내다가 버려져 천안시 동물보호센터에 입소했다. 지난 10일 입양 공고를 올린 후 이 푸들에게 보호자 정보가 등록된 마이크로칩이 내장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포인핸드 측은 견주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렇게 푸들을 다시 데려간 견주는 이틀 뒤인 지난 12일 하얀 몰티즈와 함께 푸들을 다시 버렸다. 함께 키우던 강아지 두 마리를 나란히 유기한 것으로 보인다. 유기 장소는 처음 유기한 곳에서 차로 약 25분 떨어진 곳이다.



구조자가 지난 13일 푸들을 발견했을 때, 푸들의 왼쪽 옆구리 부위에 깊게 팬 상처가 발견됐다. 몸 안에 인식칩이 없어진 자리다. 인식칩이 있던 위치의 피부를 들어내 인식칩을 빼낸 뒤 다시 유기한 것으로 추정된다.

푸들을 임시 보호한 A씨는 "이런 일이 일어날 줄 상상도 못했다"며 "사람 무릎 좋아하고 정말 착하고 순한 강아지다. 샴푸 향이 나기에 주인이 잃어버린 줄 알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 사연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역대급 악마 같은 강아지 유기 사건 발생'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확산하면서 공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구조자들은 15일 견주를 동물 학대 및 유기 혐의로 고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