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남, 사랑꾼 면모 제대로..."'♥이상화' 저장명=내 새끼" 자랑 ('강나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강남이 아내 이상화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서는 "한국 패치 완료한 現한국인 유부남들의 건전한 술파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강남의 홈 파티에 전태풍, 힘의길이 게스트로 출연한 모습이 담겼다. 귀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강남은 "지난달에 주민등록증이 나왔다"라면서 진정한 한국인이 됐음을 알렸다.

이어 세 사람은 이국적인 외모와 기혼자라는 공통점으로 결혼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랑꾼'으로 유명한 함의길은 "나는 엄청 많이 표현한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말하지 않으면 모른다. 꽁해있으면 모르지 않나. 내가 말해주면 (갈등이)금방 끝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강남은 전태풍에게 “형수랑 싸우기도 하냐”라고 물었고 전태풍은 “1년에 6번, 7번 정도 싸운다”라고 밝혔다. 같은 질문에 함의길은 “혼나지, 보통”이라고 털어놨다.

전태풍은 "처음에 와이프가 불만이 있다. 그때 내가 기분이 안 좋아서 잘 못받아 준다. 나중에 갑자기 와이파가 화나게 되면 그때는 누가 포기해야 하냐. 내가 포기해야 한다. 그때 혼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남은 "먼저 형이 포기하니까 혼난 느낌이 나는 거구나"라면서도 "그런데 포기하는 게 좋다. 결혼했을 때는"이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또한 “휴대폰에 아내 이름이 뭐라고 저장되어 있나?”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강남은 “나는 ‘내 새끼’라고 저장되어 있다”라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전태풍은 “이상화를 ‘새끼’로 부르나?”라며 깜짝 놀랐고, 강남은 “애교로 부르는 거다. 베이비와 똑같은 의미"라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yusuou@osen.co.kr

[사진]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