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삶은 계속된다"…가자지구 피란중 결혼식에 잠시 '웃음꽃'

양가 모두 북부 공습 피해 피란…폐교 건물서 식 올려 "신부 드레스 어렵게 구해…예비 신혼집은 파괴"

"삶은 계속된다"…가자지구 피란중 결혼식에 잠시 '웃음꽃'
양가 모두 북부 공습 피해 피란…폐교 건물서 식 올려
"신부 드레스 어렵게 구해…예비 신혼집은 파괴"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죽음과 살인, 파괴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생을 사랑하는 사람들입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남부 라파에서 열린 딸의 결혼식에 참석한 아버지 모하메드 지브릴씨의 말에서는 사뭇 굳은 의지가 느껴졌다.
13일(현지시간) AFP에 따르면, 지브릴씨의 딸 아프난(17)과 신랑 무스타파 샴라크(26)는 전날 가자지구 남부 라파의 한 버려진 학교 작은 교실에서 조촐한 결혼식을 올렸다.
가족과 친구들은 신랑·신부를 둘러싸고 박수와 환호를 보냈고, 빨간색 자수가 박힌 새하얀 드레스를 입고 화관을 쓴 아프난은 환한 미소를 지었다.


신랑·신부가 춤을 추는 동안 하객들은 하얀 무스를 뿌리며 이들의 결혼을 축하했다.
양가 부모들은 애초에는 전쟁이 끝난 뒤 결혼식을 하기를 바랐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소용이 없을 것으로 보고 결국엔 이들의 결혼을 승낙했다.
하지만 전쟁이 격화하는 와중에 결혼을 준비하는 일은 그야말로 난관의 연속이었다.
매일 이스라엘의 폭격이 이뤄지는 가운데, 신랑의 삼촌 아이만 샴라크씨는 "신랑이 살 예정이던 집이 파괴됐다"고 전했다.
모하메드 지브릴씨도 "통상처럼 결혼 준비를 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전통 예식 또한 할 수가 없다"며 "비싸고 찾기 어려웠지만 옷은 겨우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 가자지구의 전황은 계속 악화하는 상황이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사망한 팔레스타인인이 최소 2만3천843명으로, 대부분 여성과 어린이라고 밝혔다.
전쟁으로 인해 발생한 피란민은 190만 명으로 가자지구 인구의 80%에 달한다고 유엔은 추산했다.
신랑·신부의 가족 역시 이스라엘의 북부 공습을 피해 고향을 떠난 사람들이다.
학교에서 결혼식을 마친 신랑·신부는 텐트에서 열리는 또 다른 축하연에 참석하기 위해 떠났다.
축복하는 하객들에 둘러싸인 채 대기 중이던 검은색 SUV 차량에 몸을 싣는 이들의 모습은 전쟁이 없는 곳의 여느 결혼식 장면과 거의 비슷해 보였다고 AFP는 전했다.
아이만 샴라크는 "우리는 모두 같은 비극을 겪어내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는 계속 살아야 하고, 삶은 계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hrse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서혜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