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퀴벌레와 피묻은 돼지 가면 보냈다, 이베이 소름돋는 복수

이베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사에 비판적인 내용의 뉴스를 발행했다는 이유로 바퀴벌레를 넣은 소포를 보내는 등 지속해서 괴롭힌 혐의로 기소된 글로벌 커머스 플랫폼 이베이가 40억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

미국 매사추세츠 지방검찰청은 스토킹 등 6건의 혐의로 기소된 이베이가 기소 유예에 합의하고 법정 최고 벌금인 300만달러(약 39억5000만원)를 납부하기로 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짐 바우 전 이베이 안전·보안 담당 임원 등 이베이 임직원 6명은 2019년 8월 이베이 관련 뉴스레터를 발행하는 데이비드 스타이너 부부가 자사에 부정적인 내용을 썼다는 이유로 이들에게 협박 메시지를 비롯해 배우자의 죽음에서 살아남는 법에 관한 책, 장례식 조화 등을 보냈다.

또 피 묻은 돼지 가면과 살아있는 거미·바퀴벌레 등 곤충을 넣은 소포를 익명으로 보내는가 하면, 광고 웹사이트에 이들의 집에서 성적인 만남을 갖자고 사람들을 초대하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피해자들이 자기들을 감시하는 팀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당국의 수사가 시작됐다. 검찰은 2020년 해당 범죄에 연루된 이베이 임직원 6명을 기소했고, 이들은 2022년 재판에서 징역 2∼5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이미 이아논 이베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2019년 회사의 행동은 잘못됐고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스타이너 가족이 겪은 고통에 대해 깊은 사과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사건이 발생한 이후 새 리더들이 회사에 합류했다"며 "이베이는 정책과 절차, 통제, 교육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