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클래식카 특별전, 16일부터 ‘더 하우스 오브 지엠’

캐딜락 특별전 에스컬레이드 ESV.

캐딜락 특별전 에스컬레이드 ESV.


[OSEN=강희수 기자] 아메리칸 럭셔리 브랜드 캐딜락이 GM 통합 브랜드 스페이스 ‘더 하우스 오브 지엠’에서 특별 전시 이벤트 ‘타임리스 레거시(TIMELESS LEGACY)’를 16일부터 연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캐딜락의 클래식 모델과 플래그십 SUV 에스컬레이드를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다.

에스컬레이드는 캐딜락의 122년 브랜드 헤리티지가 담긴 초대형 럭셔리 SUV다. 이번 전시에서 에스컬레이드를 좀더 가까이서 체험할 수 있다.

영원한 유산, 즉 ‘타임리스 레거시’로 명명된 이번 특별전은 GM의 통합 브랜드 스페이스 ‘더 하우스 오브 지엠’에서 개최되며, 캐딜락의 현재를 보여주는 에스컬레이드와 함께 캐딜락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아이코닉 모델, 캐딜락 드빌(Cadillac De Ville)과 캐딜락 브로엄(Cadillac Brougham)이 순차적으로 전시된다.



캐딜락 특별전 캐딜락 드빌.

캐딜락 특별전 캐딜락 드빌.


캐딜락 드빌은 1959년 처음 출시돼 2011년까지 9세대에 걸쳐 판매되었으며 미국 대중문화의 전설, 엘비스 프레슬리를 비롯한 각계 각층의 명사들의 사랑을 받은 모델이다. 이번 특별전에 전시된 캐딜락 드빌은 1965년식 3세대 차량으로, 2월 18일까지 더 하우스 오브 지엠 1층 특별 전시 공간에서 방문객들에게 공개된다.

캐딜락 드빌.

캐딜락 드빌.


두 번째 헤리티지 모델인 캐딜락 브로엄은 1991년형 차량이 오는 2월 20일부터 3월 17일까지 1층 특별 전시 공간에서 방문객을 맞이한다.

캐딜락 브로엄은 1987년부터 1992년까지 판매된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으로 과거 캐딜락 모델의 최상위 트림에 부여되는 명칭으로 사용되었으나 독보적인 럭셔리함과 가치를 인정받아 1987년부터 단독 모델로 출시됐다. 브로엄은 당대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의 대표적인 의전 차량으로 사용되었으며, 시대를 상징하는 아이코닉한 모델로 역사의 순간을 함께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다.

캐딜락은 이번 특별전을 찾는 이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도 마련했다.

헤리티지 모델과 에스컬레이드를 관람하며 ‘QR 스탬프 투어’에 참가한 방문객들에게는 특별하게 제작된 ‘캐딜락 헤리티지 코스터 세트’를 증정한다. 또한 1월 12일부터 사전에 더 하우스 오브 지엠 웹사이트를 통해 에스컬레이드 시승을 예약하고, 현장에서 시승을 완료한 고객에게는 ‘캐딜락 머그 텀블러’가 증정된다.

GM 한국사업장 마케팅을 총괄하는 정정윤 CMO는 “캐딜락의 ‘아메리칸 럭셔리’ 헤리티지는 122년동안 수많은 플래그십 모델을 통해 계승되며 마침내 에스컬레이드라는 걸출한 모델을 완성했다”라며, “이번 특별전을 통해 캐딜락 브랜드의 정수가 담긴 에스컬레이드 뿐만 아니라 헤리티지 그 자체를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