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헤즈볼라 지휘관 폭사…이스라엘, '두개의 전면전' 벌이나(종합)

네타냐후 "헤즈볼라가 오판…하마스와 같은 상황 벌어질 것" 헤즈볼라 "제한·규칙·구속 없는 싸움할 것" 예고

헤즈볼라 지휘관 폭사…이스라엘, '두개의 전면전' 벌이나(종합)
네타냐후 "헤즈볼라가 오판…하마스와 같은 상황 벌어질 것"
헤즈볼라 "제한·규칙·구속 없는 싸움할 것" 예고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가자지구에서 하마스 소탕전을 벌이는 이스라엘이 북부 전선에선 헤즈볼라와 전면전 위기로 치닫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고위급 지휘관이 사망했다.
복수의 레바논 안보 소식통은 로이터 통신에 이날 이스라엘군이 레바논 남부 마즈달 셀름을 공습했으며 이 공격으로 헤즈볼라 정예 라드완 부대의 지휘관 중 하나인 위삼 알타윌이 숨졌다고 전했다.
지난해 10월 가자지구 전쟁이 시작된 뒤 이스라엘과 레바논 국경지대에서 가열된 이스라엘군과 헤즈볼라의 교전에서 지금까지 사망한 헤즈볼라 지휘관 가운데 최고위급이다.


한 소식통은 "매우 고통스러운 공습이었다"고 전했고 다른 소식통은 "이제 상황이 더 폭발적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른 소식통은 AFP통신에 "숨진 지휘관이 레바논 남부지역의 헤즈볼라 작전을 관리해온 인물"이라며 "그는 차량을 겨냥한 이스라엘 공습에 사망했다"고 말했다.
라드완 부대는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북부지역 침투 공격에 대비해 2008년에 창설한 특수작전부대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전투기로 헤즈볼라 대원들이 작전 중인 장소를 포함해 다수의 레바논 내 목표물을 타격했다고만 밝혔다.
가자지구에 집중해온 이스라엘은 헤즈볼라와의 확전을 원치 않는다면서도 헤즈볼라에 공격받을 때마다 레바논 남부의 헤즈볼라 기지 등에 반격을 가했다.
지금까지 레바논에서 135명의 헤즈볼라 대원을 포함해 180명가량이 목숨을 잃었고 이스라엘에서도 9명의 군인과 민간인 4명이 사망했다.
지난 2일엔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외곽에 있는 하마스의 사무실까지 드론 공습을 받아 하마스 정치국 부국장 알아루리 등 6명이 사망하면서 이스라엘과 헤즈볼라 간 무력충돌 수위가 높아졌다.
일촉즉발의 긴장 속에 이날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고위급 지휘관이 사망하면서 헤즈볼라가 2006년처럼 이스라엘과 전면전을 벌일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등 서방의 고위 관리들이 황급히 중동을 찾았으나 해법을 찾지 못했다.
오히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북부 국경을 방문, "헤즈볼라는 2006년 우리를 오판했고 지금은 더 심하게 오판한다"며 "헤즈볼라는 이곳에서 엄청난 힘과 단합, 안보를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결단을 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광범위한 군사작전 없이 문제가 해결되는 것을 원하지만 그렇다고 멈춰서진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남쪽의 친구들(하마스)을 통해 그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질지에 대한 예시를 보여줬다. 곧 이곳에서도 같은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포스트는 7일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전쟁 초기 헤즈볼라를 하마스의 배후로 지목하면서 선제공격을 제안했지만 미 행정부가 즉각 만류했다고 보도했다.

헤즈볼라도 이미 이스라엘과 전면전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헤즈볼라는 알아루리 사망 직후 성명을 통해 "방아쇠에 손가락을 얹고 있다"며 보복을 다짐했다.
헤즈볼라 최고지도자 하산 나스랄라도 3일 연설에서 이스라엘을 향해 "적이 레바논에 대해 전쟁을 벌이려 한다면 우리는 어떤 제한도, 규칙도, 구속도 없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헤즈볼라와 전면전이 벌어지면 하마스 소탕전을 치르는 이스라엘은 국토의 남부와 북부 2개의 전선에서 전쟁을 병행하는 큰 부담을 안게 된다.
첨단 무기로 무장한 이스라엘군과의 전력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헤즈볼라는 레바논 정부군과 맞먹거나 우세한 전투력을 갖췄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정확한 병력 규모가 알려지지 않았지만 두바이에 본부를 둔 걸프연구소는 헤즈볼라가 1천명의 정규 대원과 6천∼1만명의 자원병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추정했다.
헤즈볼라 전문가로 알려진 니컬러스 블랜퍼드는 현역과 예비군을 포함한 헤즈볼라의 병력 규모를 6만명으로, 보유 중인 미사일을 15만발가량으로 추산했다.
이 때문에 과거 이스라엘군 관리들은 헤즈볼라를 세계 최대의 게릴라 그룹으로 묘사하기도 했다.
더욱이 양측이 전면전에 이란이 참전하면 '제5차 중동전쟁'으로 비화할 가능성도 커진다.
meola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상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