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中, 자율주행 핵심 '라이다' 분야서 세계 선두 입지 강화"

日 영자지 "中이 특허출원 건수 1위…세계 시장 과반 장악"

"中, 자율주행 핵심 '라이다' 분야서 세계 선두 입지 강화"
日 영자지 "中이 특허출원 건수 1위…세계 시장 과반 장악"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중국이 자율주행차에 필수적인 라이다(LiDAR) 기술 분야에서 세계 선두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고 일본 영자지 닛케이 아시아가 8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이 라이다 관련 특허에서 미국과 일본을 앞지르고 세계 시장의 과반을 장악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라이다는 '자율주행차의 눈'으로 일컬어지는 핵심 센서로, 완전 자율주행용과 운전자 지원용으로 크게 분류된다.
도쿄에 본사를 둔 특허조사 업체 패튼트 리절트(Patent Result)에 따르면 2000년 이후 중국 기업의 관련 특허출원 건수는 2만5천957건으로 미국 기업 1만8천821건과 일본 기업 1만3천939건을 크게 앞질렀다.
기업별로 보면 독일 보쉬가 가장 많은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일본 자동차 부품업체 덴소가 2위로 뒤를 이었다.


중국 기업들 가운데는 로보센스(速騰聚創)와 허싸이테크놀로지(禾賽科技)가 2015년 이후 특허 출원을 크게 늘려 각각 4·5위를 차지했다.
신문은 중국 기업들이 최근 사업실적에서 1~2위인 보쉬와 덴소를 크게 앞지르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프랑스 시장조사업체 욜(Yole)에 따르면 2022년 차량용 라이다 시장에서 허싸이의 점유율은 과반에 육박하는 47%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허싸이는 단가가 높은 자율주행용 제품에서 강점을 갖고 있고 로보센스는 단가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운전자 지원용 제품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실제로 로보센스가 중국의 지리 자동차 등에 2022년에 납품한 제품만 해도 5만7천여개에 달한다.
신문은 중국 기업들의 라이다 기술 발전은 중국 내 전기차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기업들이 차별화를 위해 운전 지원 기술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에서 라이다를 탑재한 차량은 2023년 이후 고급차량 등 몇 차종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닛케이는 "중국이 전기차에서 앞서 나가면서 핵심 기술인 이차전지를 선점한 만큼, 라이다에서도 유사한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js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홍제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