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브리트니 스피어스 "음악산업 절대 돌아가지 않을 것" 은퇴 시사

앨범 제작설 일축하며 언급…"나는 유령작가, 그런 방식 즐겨" "이름 없이 다른 사람들 위해 20곡 써줬다"…활동 여지 남겨

브리트니 스피어스 "음악산업 절대 돌아가지 않을 것" 은퇴 시사
앨범 제작설 일축하며 언급…"나는 유령작가, 그런 방식 즐겨"
"이름 없이 다른 사람들 위해 20곡 써줬다"…활동 여지 남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8년 만에 새 앨범을 제작 중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하며 음악계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스피어스는 전날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글에서 "그들은 내가 새 앨범을 만들기 위해 마구잡이로(random) 사람들에게 의지하고 있다고 계속 말한다"며 "나는 절대 음악 산업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9일 영국 매체 '더 선'은 소식통을 인용해 스피어스가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찰리XCX를 영입해 8년 만에 앨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고, 다른 몇몇 매체가 이를 따라 썼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스피어스가 소셜미디어 글을 통해 이런 뉴스에 "팩트체크를 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스피어스가 이렇게 강한 어조로 음악계에 복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처음이어서 가수로서 은퇴를 시사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그러면서도 그는 작곡가 등 다른 방식으로 음악 활동을 할 수 있다는 여지는 남겼다.
그는 해당 인스타그램 글에서 자신이 지난 2년 동안 "다른 사람들을 위해 20곡이 넘는 곡을 썼다"면서 "나는 유령작가(ghostwriter)이고, 솔직히 그런 방식을 즐긴다"고 했다.
스피어스의 마지막 정규 앨범은 2016년의 '글로리'(Glory)였다.
스피어스는 그동안 자신의 새 음반을 발표하지 않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표명했다.
2021년 7월 스피어스의 오랜 매니저였던 래리 루돌프는 스피어스가 음악 커리어를 재개할 뜻이 없다면서 일을 그만둔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스피어스는 법정 후견인이었던 아버지의 속박에서 벗어난 뒤에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음악 산업이 두렵다면서 자신의 음악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그는 2022년 엘튼 존과 함께 싱글 '홀드 미 클로저'(Hold Me Closer)를, 지난해에는 윌아이엠과 함께 싱글 '마인드 유어 비즈니스'(Mind Your Business)를 발매했다.
'홀드 미 클로저'는 빌보드 싱글 차트 핫100에서 20주 동안 머물며 6위까지 올랐으나, '마인드 유어 비즈니스'는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고 핫100 차트에 진입하지 못했다.
mi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임미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